톡 쏘는 악취 나면 방광염, 검붉은색 띠면 콩팥 이상

입력 2014.10.22 08:00

소변으로 알 수 있는 건강 상태

소변은 건강 상태를 반영하는 지표 역할을 한다. 건강검진 시 소변검사를 기본으로 시행하는 이유는 간편한 방법으로 여러 질병을 판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소변은 건강 상태를 반영하는 지표 역할을 한다. 건강검진 시 소변검사를 기본으로 시행하는 이유는 간편한 방법으로 여러 질병을 판별할 수 있기 때문이다./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소변은 수십 가지의 질병을 판별하는 데 유용하게 쓰인다. 소변 색깔과 냄새가 평소와 다르다면 병이 생겼을 수 있다. 생활습관에 따른 일시적인 현상일 수도 있지만, 식습관이나 운동량 등이 평소와 같은데도 소변에 변화가 있다면 병원에 가는 게 좋다. 소변으로 건강 상태를 체크하려면 평소에 소변 색깔이나 냄새를 확인하는 습관을 유지해야 한다.

◇요로(尿路) 기관 영향 많이 받아

소변은 콩팥→요관→방광→요도를 거쳐 몸 밖으로 나오며<그래픽 참고>, 색깔·냄새 등은 이런 요로(尿路) 기관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소변은 콩팥→요관→방광→요도를 거쳐 몸 밖으로 나오는 그래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그래픽 뉴스로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조선닷컴
콩팥에 문제가 있으면 혈뇨(血尿)가 나온다. 콩팥 속 모세혈관 다발인 사구체, 혈액 중 소변 성분(수분·노폐물·전해질)을 흡수하는 보먼주머니, 모세혈관으로 둘러싸인 세뇨관, 소변이 모이는 신우 중 한 곳에라도 염증·결석·종양이 생기면 소변에 혈액이 섞인다.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안신영 교수는 "요관·방광·요도를 거치면서 적혈구의 색깔이 짙어진다"며 "이때의 혈뇨는 보리차나 간장을 탄 물처럼 검붉은색을 띤다"고 말했다.

콩팥에서 만들어진 소변은 요관을 지나 방광으로 간다. 요관에는 결석(結石)이 잘 생기는데, 결석이 있으면 혈뇨와 함께 극심한 옆구리 통증이 느껴진다. 결석이 방광과 가까운 곳에 생기면, 방광을 자극해 빈뇨를 유발하기도 한다.

방광염이 생기면 소변에 고름이 섞여서 색깔이 탁해진다. 소변에서 악취가 날 때도 방광염을 의심해야 한다. 세균이 소변 속의 노폐물을 분해해 암모니아를 만들어내면 코를 톡 쏘는 냄새가 난다. 한양대병원 비뇨기과 박성열 교수는 "방광근육 기능이 떨어지면 소변이 계속 마렵거나 잔뇨감 등이 느껴진다"며 "이를 막으려면 소변이 마려울 때 참지 말고, 카페인·자극적인 음식과 술·담배를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요도는 소변이 지나가는 마지막 통로다. 여기에 결석·염증·암이 생기면 통증과 함께 붉은색 혈뇨를 본다. 한편, 남자는 요도의 길이가 20㎝ 정도로 길지만, 여자는 4~5㎝로 짧다. 이 때문에 여성은 세균이 요도를 타고 방광으로 쉽게 침입해 염증이 잘 생긴다.

◇소변검사로 간·갑상선 기능도 확인 가능

소변검사는 간편해서 병원에서도 가장 기본적으로 쓰이는 검사법이다. 검사 방법은 크게 요시험지봉 검사와 요침사 검사가 있다. 요시험지봉 검사는 시약이 함유된 검사지가 붙은 작은 플라스틱 막대에 소변을 묻혀 색깔 변화를 보고, 요침사 검사는 소변을 원심분리해 가라앉은 부분을 현미경으로 관찰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요시험지봉 검사로는 소변의 질량, 산도, 대사물질(단백·당·케톤 등) 함량 등을 알 수 있다. 이런 수치를 갖고 요로 기관의 염증·종양이나, 간 기능·영양 상태·당뇨병 등을 짐작한다. 요침사 검사를 하면 소변 속에 든 적혈구, 백혈구, 세포, 세균 등이 보인다. 염증·종양뿐 아니라 중금속 중독·갑상선기능저하증·대사 장애·간염 여부도 알 수 있다.

하지만 소변검사를 통해 결석·염증·종양이 있다는 것이 밝혀지더라도, 그 위치나 크기 등은 정확히 알기 어렵다. 상계백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한태희 교수는 "소변검사는 확진(確診)보다는 선별 목적으로 쓰는 게 맞다"며 "여기에서 문제가 발견되면 정밀검사를 통해 확진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