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클로페낙 성분 소염진통제 위험…처방 주의해야

입력 2014.10.10 17:15

'디클로페낙’ 성분의 소염진통제에 신중한 처방이 필요하다는 서한이 배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디클로페낙’ 함유 소염진통제에 대해, 캐나다 연방보건부(HC)가 심혈관 관련 위험으로 인해 1일 최대 권장량을 줄일 것을 권고함에 따라 국내 의약전문가 등에 관련 안전성 서한을 배포한다고 10일 밝혔다.

캐나다 HC는 소염진통제 ‘디클로페낙’에 대한 연구자료 검토 결과, 정제의 투여량 및 사용기간에 따라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위험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1일 최대 권장량을 150mg에서 100mg으로, 심혈관 또는 뇌혈관 질환 및 심혈관 질환 위험인자가 있는 환자에는 투여 금지 등을 권고했다. 식약처는 "디클로페낙 함유 소염진통제 품목에 대해 허가변경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에서 디클로페낙 성분의 소염진통제는 단일제와 복합제(디클로페낙/미소프로스톨)가 유통되고 있다. 단일제로는 '디클로페낙나트륨'을 함유한 크라운제약의 '디낙스정' 등 18개사 26품목과, '디클루페낙칼륨'을 함유한 하나제약 '카타스정50mg'등 3개사 4품목 등이다. 복합제로는 한국화이제제약 '아스로텍정50mg'등 3개사 3품목이 판매 중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