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비염' 얕보다가… 중이염·결막염 될 수 있어요

입력 2014.09.17 06:00

[H story] 비염
계절성 알레르기 비염 33%가 가을에 발병
꽃가루·집먼지진드기·혈관 확장 등 원인 다양
원인 파악해 맞춤 치료하면 증상 관리 더 잘 돼

가을에는 유독 콧물, 코막힘, 재채기 등 비염 증상이 심해진다. 건조한 날씨, 꽃가루, 일교차, 곰팡이 때문이다. 습기가 많은 여름에 촉촉하게 유지됐던 코점막은 가을이 되면서 급격히 건조해져 알레르기 물질에 민감한 상태가 된다. 낮과 아침·저녁의 온도 차가 커지며 자율신경계의 균형이 깨지면, 코 혈관·신경세포가 과민반응한다. 돼지풀, 쑥, 명아주, 비름 같은 잡초는 대부분 가을에 개화해서 꽃가루를 날린다. 여름 장마 때 피었던 곰팡이가 공기 중에 씨앗을 퍼뜨리기도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3년 발생한 계절성 알레르기 비염은 88만812건이었는데, 그 중 3분의1에 해당하는 29만723건이 가을(9~11월)에 발생했다.

비염환자
/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비염은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약물이나 수술로도 증상을 완화하기 어려운 만성화 단계로 악화될 수 있다. 하나이비인후과병원 이상덕 원장은 "비염을 놔두면 축농증이 생겨서 후각이 떨어질 수도 있고, 폐 기능이 떨어져 천식이나 기관지염이 생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아토피, 중이염, 결막염도 비염의 합병증 중 하나다.

계속 흐르는 콧물 때문에 잠도 못 자고, 일이나 공부에 집중하기도 힘들어서 청소년은 정상적인 성장과 학습에 크게 방해를 받는다. 삶의 질도 떨어진다. 알레르기성 비염 환자 94명을 대상으로 증상과 삶의 질을 조사했더니 40~72%의 환자가 코를 문지르고 휴지를 가지고 다녀야 하는 등 일상생활에 장애를 겪었고, 12~45%가 피로·집중력 저하 등을 겪었다는 경희대병원 연구 결과가 있다.

비염의 원인은 다양하다. 알레르기 원인 물질이 코 점막에 닿았을 때 염증이 생길 수도 있고, 부교감신경이 과민반응하면서 혈관이 과도하게 확장돼 콧물이 흐르기도 한다. 코의 구조가 문제일 수도 있다. 이상덕 원장은 "비염의 원인을 정확히 파악해서 그에 맞는 치료를 하면 증상을 더 잘 관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