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컵에 음식 담아 전자렌지로 조리해 먹으면 성기능 저하돼

입력 2014.07.03 17:00

종이컵에 음료를 마시는 모습
사진=조선일보 DB

종이컵에 뜨거운 물을 담아 마시면 종이컵 표면의 코팅된 부분이 녹아 체내에 흡수된다는 속설이 있다.

하지만 이는 틀린 말이다. 일회용 종이컵에 뜨거운 물을 부어도 폴리에틸렌은 녹지 않는다. 물의 끓는점 100℃보다 높은 105∼110℃에서 녹기 때문이다. 종이컵은 종이원지에 폴리에틸렌(PE)이라는 합성수지제를 고온에서 14∼30㎛ 두께로 코팅한 뒤 모양을 만든다. 식품과 접촉하는 내면에 코팅을 하는 이유는 액체가 새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극히 적은 양이 녹는다 하더라도 폴리에틸렌은 고분자 물질이어서 체내에 흡수될 수 없다.

하지만 종이컵을 전자렌지에 넣고 돌리면 폴리에틸렌이 녹거나 벗겨질 수 있다.  이때 발생되는 과불화화합물은 뇌·신경·간에서 독성을 유발하고 호르몬을 교란시키며, 체내에 들어가면 쉽게 배출되지 않는다.

코팅이 벗겨지면서 비스페놀-A가 검출되는 경우도 있는데, 비스페놀-A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유사 작용을 하는 환경호르몬으로 뇌기능과 성기능을 저하시키고, 유방암의 원인이 되며 정자수를 감소시킨다. 성조숙증과 어린이 행동장애에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전자레인지에 조리할 때는 전자레인지용 용기를 사용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