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헐적 운동 '10X1', 바쁜 현대인을 위한 맞춤형 운동

입력 2014.06.30 10:50

간헐적 운동에 대한 네티즌의 관심이 뜨겁다. 29일 방송된 'SBS 스페셜-몸짱반란'에서는 짧은 시간에 큰 운동 효과를 볼 수 있는 간헐적 운동인 '10X1운동'을 소개했다.

'SBS 스페셜-몸짱반란'에 방송된 '니트 다이어트 프로그램'을 도입한 사무실의 모습
사진='SBS 스페셜-몸짱반란' 방송캡처

'10X1운동'은 캐나다 맥마스터대학의 마틴 기발라 교수가 고안한 것으로, 최대 능력의 60%로 1분 운동, 1분 휴식을 10회 반복하는 형태이다. 전문가들은 '10X1운동'의 경우, 타바타 운동(20초간 운동 하고 10초간 휴식을 취하는 운동. 국가대표 스케이팅 선수들의 체력증진을 위해 개발됨)과 다르게 일반인뿐 아니라 당뇨, 비만 환자들도 손쉽게 할 수 있는 운동이라고 말한다.

방송에서는 그간 화제가 됐던 '니트(NEAT)다이어트'에 참여한 회사의 풍경도 담겼다. 해당 회사는 사무실을 개조해 직원들이 서서 일할 수 있고, 책상 밑에 런닝머신을 연결해 걸으며 일할 수 있도록 만들었으며, 니트 프로그램을 통해 매출 상승 및 직원들의 능률도 향상됐다고 전했다.

니트다이어트는 'Non-exercise activity thermogenesis(비운동성 활동 열 생성)'의 머리글자를 연결한 것으로 일상생활 속에서 운동량을 늘려 건강을 지키는 방법이다. 니트 다이어트의 방법에는 실내 온도를 약간 낮게 유지하기, 앉아 있는 시간 줄이기, 수시로 몸에 힘을 줘 열 내기, 테이블에 선 채로 일하기 등이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