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 스트레칭, 30초만 투자하면 봄 피로 무찌른다!

입력 2014.04.14 15:18

어깨를 주무르고 있는 남성
사진=조선일보 DB

사무실 스트레칭은 점심식사 후 직장인들의 식곤증을 퇴치하는 좋은 방법이다. 식곤증은 식사 후 소화기계로 혈류가 몰려 뇌쪽으로의 혈류량이 상대적으로 적어져 일어난다. 졸음이 올 때 짬짬이 스트레칭을 해주면 졸음도 쫓고 관절 건강에도 좋다.

◇목과 허리가 뻐근할 때
계속해서 앉아 있으면 목과 척추에 피로가 쌓여 뻐근해진다. 목이 뻐근한 경우에는 다음과 같은 스트레칭을 실시한다. 의자에 앉아 다리를 살짝 벌린 후, 양손으로 다리 사이를 잡고 뒤로 고개를 젖혀 15초 정도 하늘을 바라본다. 2~4회 반복한다. 허리와 등이 뻐근한 경우에는 손등이 바깥쪽을 향하게 하고 양손 깍지를 낀 후 손과 등을 서로 바깥쪽으로 잡아당기듯 펴준다. 이 동작도 15초 정도 유지하고 2~4회 반복하는 것이 좋다. 또, 1시간마다 기지개를 켜주거나 허리를 좌우로 비틀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손목이 뻐근할 때
컴퓨터 사용이 많은 직장인들은 과도한 손목 사용으로 손목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손목을 많이 쓰면 손목 주변 인대가 두꺼워져서 손으로 가는 신경을 압박하기 때문. 손목 통증을 예방하기 위해 손목을 돌려준다. 몸 앞으로 두 팔을 길게 뻗은 채로 살짝 주먹을 쥐고 손목을 천천히 돌려주는 간단한 운동으로 시계 방향, 반시계 방향으로 각각 10회씩 반복하면 된다.

◇어깨가 뻐근할 때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하면 손목뿐만 아니라 어깨 관절에도 힘이 들어가 어깨의 신축성이 떨어지게 된다. 뻐근해진 어깨를 풀어주려면 양팔을 등 뒤로 뻗어 깍지를 낀 뒤, 가슴과 어깨 근육이 이완되는 느낌이 들 때까지 팔을 들어올린다. 이때 팔꿈치는 완전히 펴야 한다. 15초 이상 2회 정도 반복하는 것이 좋다.

◇다리가 뻐근할 때
사무실 책상 아래 빈 공간을 활용해 한쪽 다리를 직선으로 쭉 뻗은 상태에서 발목을 발등 쪽으로 최대한 꺾고 5초간 유지한다. 장딴지 근육이 당겨지고 대퇴 근육에 힘이 들어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반대편 다리도 반복한다. 이때 발목 관절을 크게 원을 그리며 돌리면서 발가락을 오므렸다 폈다 하는 동작도 함께 해준다. 허벅지와 장딴지, 발목 스트레칭이 한 번에 해결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