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력 강화 운동하면 3.0도 가능? 방법은…

입력 2014.02.19 10:28

안 좋던 시력을 다시 회복하는 것이 가능한 일일까?
눈을 감고 있는 여성
사진=조선일보 DB

최근 미국 리버사이드 캘리포니아대 심리학과 아론 세이츠 박사팀의 연구에서 같은 대학 야구 선수 19명을 대상으로 두 달 간 시력강화훈련을 실시해 선수들의 평균 시력이 31% 좋아졌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특히 7명은 시력이 3.0에 가까워 진 것으로 확인됐다. 시력 1.0인 사람보다 3배 먼 거리에서 시력표를 보고 같은 시력을 보인 것이다. 이들이 시력 강화 운동으로 썼던 방법은 '가버 패치(gabor-patch)'를 보면서 원하는 모양과 각도를 찾는 것이었다. 가버 패치는 어둡고 밝은 줄무늬를 원하는 방향과 각도로 만들어 낸 패턴을 말한다. 이 외에도 집에서 쉽게 할 수 있는 안구 운동법이 있다.

다음과 같은 안구 운동법은 눈의 근육을 탄력 있게 하고 안구의 혈액 순환을 도와 시력을 향상시키는 데 효과가 있다. 안경을 착용하지 않은 사람은 1분에 15~20회 정도 눈을 깜빡인다. 만일, 눈을 깜빡이는 데 불편함이 있는 사람은 눈을 감고 고개를 가볍게 젖힌 뒤, 2~4회 숨을 마실 떄와 내쉴 때 1회씩 깜빡인다. 이 운동은 눈의 산소량을 늘리는 데 효과적이다. 눈동자를 굴리면서 눈을 깜빡이는 것도 좋다. 시계 12시, 6시, 9시, 3시 방향으로 보면서 1번씩 깜빡인다. 그 뒤, 1시, 7시, 11시, 5시 방향으로 눈동자를 움직이고 마지막엔 눈을 시계 방향으로 한 번, 반시계 방향으로 한 번씩 돌려준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