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워져 꺼내 입은 니트‥ 간질간질한 이유는?

입력 2013.09.09 09:00

니트류를 착용했을 때 간지러움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는 니트 특유의 거친 표면이 피부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니트의 굵은 털실 표면이 피부를 지속적으로 미세하게 자극해 간지럽게 느껴진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간지러움만 유발하는 게 아니라 여드름이나 아토피의 상태를 악화시킬 수 있고, 때에 따라서는 자극성 접촉피부염으로 발전해 피부 자극을 더욱 심하게 만들 수 있다.

자극성 접촉피부염으로 발전하면 피부 접촉면이 붉어지고 부풀어 오르기도 한다. 이로 인해 피부를 긁게 되면 피부가 짓무르거나 출혈을 동반할 수 있어 상태가 더욱 악화될 수 있다.

니트류의 목도리나 ‘목 폴라’로 불리는 터틀넥 스웨터는 예민한 목과 턱 부분의 피부를 자극해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주의가 필요다. 이밖에도 비니 등의 니트 모자류 또한 두피를 자극할 수 있으므로 이상반응이 있을 시엔 사용을 중단하는 것이 가장 빠른 대처 방법이다. 니트 소재에 예민한 사람은 안에 면 티셔츠를 받쳐입고 목 부분은 부드러운 면이나 실크 스카프를 안쪽에 둘러주는 것도 좋다. 또 새 옷은 세탁 후 입는 것도 자극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