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사병과 일사병, ‘차이점’은 바로…

입력 2013.08.12 09:00

장마가 끝나고 연일 30도가 넘는 본격적인 여름 더위가 시작됐다. 하지만 '더위‘를 먹으면 불쾌감이나 권태감, 집중력 저하 등의 가벼운 증상에서부터 심한 경우 체온의 상승, 현기증, 근육의 경련을 비롯해 실신이나 의식변화까지도 발생할 수 있다. 이와 관련된 질환으로 가장 많이 거론되는 ‘열사병’과 ‘일사병’은 단어가 유사해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열사병’과 ‘일사병’에 대한 구별과 현명하게 더위를 대처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 열(熱)사병은 체온, 일(日)사병은 햇빛

열사병은 무더운 날씨 속에 신체의 열발산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아 체온이 상승하면서 발생하는 신체 이상을 말한다. 40℃ 이상의 고체온증, 중추신경계 이상 기능, 땀이 나지 않는 무한증 등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반면, ‘열탈진’이라고도 불리는 일사병은 강한 햇빛 아래서 체내의 수분과 염분이 과다하게 손실돼 발생한다. 보통 38.5도씨 이상의 발열이 발생하고, 구토나 근육경련, 실신 등의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무더운 여름에 남성이 길을 걷다가 ‘현기증’을 느껴 기둥을 잡고 있는 모습.
사진=헬스조선 DB

그러나 열사병이나 일사병은 ‘신부전’이나 ‘간부전’ 등의 장기손상이나 혈액장애 등으로 이어져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고, 특히 열사병은 특정한 전구증상 없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무엇보다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현명하게 더위 대처하는 방법

고열 환경에서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피하고, 운동은 서늘한 아침이나 오후 8시 이후에 활동 하는 것이 좋다. 또, 전해질 보충을 위해 생선이나 야채로 구성 된 식단을 준비하고 수분을 자주 섭취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땀을 많이 흘린 사람이 충분한 염분 섭취 없이 수분만 과도하게 섭취했을 경우, 체내의 전해질 조성에 이상이 생겨 ‘경련’ 등의 이상증상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이온음료 등으로 염분과 미네랄을 보충하는 것이 좋다.
 
만약, 무더운 날에 운동 또는 작업 도중 ‘현기증’ 및 ‘구역감’ 등이 발생하면 즉시 움직임을 멈추고 서늘한 그늘에서 휴식을 취하며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해야 한다. 만약 휴식 후에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반드시 의료기관에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