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3명 중 1명 자궁암·사마귀 만드는 'HPV' 감염

입력 2012.10.25 10:49 | 수정 2012.10.25 11:03

우리나라 성인 여성 3명 중 1명이 자궁경부암, 생식기사마귀 등을 일으키는 HPV(인유두종바이러스)에 감염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부인종양학회가 2006년~ 2011년까지 우리나라 18~79세 여성 6만 775명을 대상으로 HPV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조사대상의 34.2%(2만 787명)가 HPV에 감염돼 있었다. HPV는 인유두종바이러스(Human Papillomavirus)라고도 불리며, 성 접촉을 통해 전염되고 자궁경부암, 생식기 사마귀, 질암, 외음부암, 항문암 및 남성의 음경암 등을 유발한다.

여성 중 17.5%(1만 628명)는 자궁경부암 등 종양으로 발전할 수 있는 유형의 고위험 HPV에, 16.7%(1만 159명)는 생식기 사마귀 등을 일으키는 유형을 포함한 HPV에 감염돼 있었다. HPV는 100여가지 종류가 있는데, 이 중 13가지는 암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고위험 유형이며 나머지는 생식기사마귀 등의 질환을 일으키는 저위험 유형이다.

또, 이번 조사 결과 HPV 감염률은 18~29세에서 49.9%로 가장 높았다. HPV 감염률이 성관계를 시작하는 젊은 여성에서 높고, 중년에서 감소했다가 고령에서 다시 증가하는 패턴을 보이고 있다.  최근 우리나라 청소년의 첫 성경험 연령이 14.2세(남학생 14.0세/여학생 14.5세)로 낮아지고 있는 것을 생각하면 HPV 감염도 점점 더 어린 연령에서 시작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다행히 HPV 예방백신 접종을 통해서 감염을 막을 수 있다. 그러나 한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청소년(9세~18세)의 HPV 백신 접종률은 9% 정도다. 국가가 HPV 백신 접종을 지원하는 나라들의 청소년 HPV 백신 접종률을 살펴보면 미국은 53%(13-17세), 영국은 75.4%(12세-20세), 호주는 80%(12-17세)에 달한다.

대한부인종양학회 남주현 회장(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교수)은 "성경험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는 만큼 더 어린 연령에서부터 HPV에 대한 내용을 포함한 성교육 및 정기검진과, 예방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알리는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