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와 상추, 보관은 따로‥식중독 날리기

입력 2012.07.10 17:27

사진-조선일보DB
상추, 치커리 등 쌈채소는 여름에 먹기 좋은 음식이다. 무더위로 지쳐있는 몸에 비타민과 무기질을 공급해주고 입맛을 회복시키기 때문이다. 또, 가열 과정을 거치지 않기 때문에 영양소가 거의 파괴되지 않는다. 그러나 농약, 세균 등이 채소에 그대로 묻어있게 되면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구입할 때

식품의약품안전청 위해예방정책과 김형일 연구관은 “쌈채소를 구입할 때 상처나 있는 것을 피하고, 세척된 것을 살 땐 가게 냉장고에 보관된 것으로 고른다”고 말했다. 시장을 볼 때, 채소와 육류, 생선류를 한꺼번에 사는 경우가 많으므로, 이때는 각기 다른 봉지에 담아 확실히 밀봉해야 한다. 날생선, 육류가 쌈채소와 닿았을 때 미생물이 채소에 오염되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이다.

◇씻을 때
반드시 비누로 손을 먼저 씻는다. 육류 만진 손으로는 채소를 만지지 않는다. 쌈채소를 흐르는 물에 씻기보다 물에 담가 손으로 저으며 씻고, 마지막에 흐르는 물로 마무리한다.

◇보관할 때
집에서 채소의 흙, 이물질을 제거한 다음, 위생봉지, 지퍼백 등에 담아 공기를 차단해서 냉장고에 넣어둔다. 김형일 연구관은 “야채, 과일 전용 서랍에 되도록 넣어두고, 찬 공기가 적절히 순환될 수 있게 너무 음식물을 꽉 채우지 않는다”고 말했다.

냉장 보관한 채소는 가급적 3일 안에 먹는다. 아이스박스에 음식을 이것저것 담아 휴가를 떠날 땐, 쌈채소를 육류나 생선 위쪽에 보관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