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지, 영양은 좀 떨어져도‥다이어트 ‘올킬’

입력 2012.03.12 09:21

콩을 물에 불리고 나서 간 다음 가열, 여과 한 것이 두유이고, 이 때 거즈에 남은 고형의 물질이 비지다. 두유와 비지는 동시에 태어난 쌍둥이와 같은 셈. 비지는 영양 만점의 훌륭한 음식이다. 어떤 점이 그럴까. 콩이나 두부보다는 성분적인 면에서 약간 떨어지지만, 칼로리가 낮고 맛도 훨씬 담백한 것이 비지의 장점이다. 비지를 이용하면 칼을 댈 필요가 없어 조리 과정이 아주 간단해지고, 다진 고기와 섞어 햄버거를 만들거나 쿠키나 도넛 반죽에 섞는 등 입맛에 맞춰 다양하게 요리할 수도 있다. 부피감이 있어 소량으로도 포만감을 주기 때문에 다이어트에도 안성 맞춤이다.

빼어난 비지의 성분 중 하나는 식이섬유인데, 비지 100g 중 식이섬유가 11.5g 이나 들어있다. 이는 우엉의 두 배 정도다 비지의 식이 섬유는 물에 녹지 않는 셀룰로오스이기 때문에 체내에서 여분을 흡수해 부풀어 오르며 장의 움직임을 돕는다. 또 장 속을 깨끗하게 정비해 대장암 예방에도 도움을 준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