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2012.01.19 09:24

누구나 술 마시는 버릇이 들면 잘 마실 수 있다고 하지만 술을 많이 먹으면 몸에 안 좋은 사람이 있고, 아무리 마셔도 해독이 잘 돼 멀쩡한 사람이 있다.

◇태양인:간이 약해 생맥주 한 잔 정도
태양인은 간이 약해 술이 잘 받지 않는다. 체질 상 술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어쩔 수 없이 마셔야 한다면 도수가 강하지 않은 생맥주 한 잔 정도가 적당하다.

◇소양인:열이 많아 차가운 술 먹어야
소양인은 열이 많고 음이 부족해지기 쉬워 열을 돋구는 술은 몸에 맞지 않는다. 어쩔 수 없이 마셔야 한다면 비교적 차갑고 도수가 낮은 생맥주가 적합하다. 양주나 소주 같이 독한 술을 많이 마시면 체내에서 열이 축적돼 가슴에 번열증(가슴이 갑갑하거나 열이 나는 증상)이 생기거나 종기와 같은 피부병이 생길 수 있으며 변비도 쉽게 찾아온다.

◇태음인:간 기능이 좋아 술 잘 해독해
태음인은 간 기능이 좋아서 술을 잘 해독시킬 뿐 아니라 비교적 식성이 좋은 편이라서 다른 체질에 비해 술을 많이 마신다. 평소 설사를 자주 하는 편이라면 찬 맥주는 피하는 것이 좋지만 발달한 간 기능에 비해 호흡기 계통은 약해서 음주 후 술기운에 취해 체온 조절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감기에 걸릴 수도 있다.

◇소음인:위장이 약해 과음하면 구토 심해
소음인은 비위가 약하고 몸이 냉한 편이라서 도수가 높은 따뜻한 술이 어울린다. 다른 체질에 비해 위장이 약하기 때문에 과음하면 구토나 설사가 나타날 수 있다. 숙취를 풀기 위해 사우나에 가는 사람이 있는데, 소음인은 기운이 더 빠질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