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11]피부 수분 10% 이하로 떨어지는 가을, '크림'으로 해결!

입력 2011.09.16 13:44

사진=아름다운나라화장품 제공
가을 하늘이 청명하다. 가족과 함께, 연인과 함께 나들이 다니기 좋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우리 피부도 가을 하늘처럼 맑고 투명하기만 하면 좋으련만, 안타깝게도 가을은 아름다운 피부를 유지하기에 썩 좋은 계절은 아니다. 평소 피부 각질층의 수분 함량은 약 13% 정도인데, 차갑고 건조한 바람이 부는 가을에는 10% 이하로 낮아지기 때문이다. 또한, 여름철 검게 그을린 피부는 균일하지 못한 피부톤을 만든다.

피부의 신진대사와 지질 분비량이 줄어들면 피부 보호막이 약해져서 수분이 쉽게 증발된다. 피부 속 수분 함량이 줄어들면 피부 탄력성이 소실돼 푸석푸석해지는 것은 시간문제다. 가을에는 적절한 피부 관리, 충분한 수분과 영양분 섭취로 주름 예방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잔주름과 함께 지난 여름 검게 그을린 피부도 문제라면 미백에 조금 더 투자를 하자. 조금만 부지런하면 많은 노력을 들이지 않고도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미백과 보습을 둘 다 잡기 위해서는 미백 성분이 함유되어 있는 크림 제형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크림은 오래 전부터 사용되어 온 기초화장품이다. 크림은 외부의 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촉촉하게 유지하기 위해 사용한다. 여기에 여러 가지 활성물질을 첨가하면 미백, 주름 등의 기능을 갖는 제품들이 탄생된다. 예를 들면 피부의 보습을 위해 수분 크림, 데이 크림, 영양 크림, 베이비 크림 등이 있고, 혈행촉진을 위한 마사지 크림, 세정을 위한 클렌징크림, 잔주름제거에는 아이크림, 미백을 위한 화이트닝 크림, 자외선 차단을 위한 자외선차단 크림 등 다양한 목적으로 사용되는 수많은 크림 제품이 존재한다.

하지만, 크림 제형은 로션에 비해 유분이나 보습제, 수분 등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요즘같이 한낮에 더위가 기승을 부릴 경우, 피부가 심한 지성이라면 가을이 무르익을 때까지 사용을 미루는 자세가 필요하다.

미백 기능성 제품에는 알부틴, 비타민C 등의 활성물질을 첨가하여 화이트닝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특히, 알부틴은 티로시나제에 직접 작용하여 멜라닌 생성을 억제하는 성분으로써 피부의 어두운 부분을 완화하는 기능이 있으니 제품을 고를 때 참고하도록 한다. 또한, 아미노산컴플렉스와 고보습 성분인 올리고 GGF가 함유되어 있으면 외부유해요인으로부터 자극 받은 피부를 진정시켜 주고 보습력을 높여줘 촉촉하고 건강한 피부로 가꾸어 준다.

여름휴가 후 잔뜩 예민해진 피부에 가을철의 땡볕까지 더해져 얼굴색이 칙칙하고 어둡다면 미백케어를 해야 할 때다. 요즘 같이 찬바람 부는 계절, 중건성 피부타입에 잡티가 진해지기 전 미백 크림을 사용해 피부 진정과 보습을 꾀하는 지혜로운 피부미인이 되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