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질간질 니트, 피부염으로 발전할 수도

입력 2010.12.10 09:11

겨울철 따뜻함과 스타일 모두를 잡기 위한 최적의 아이템을 꼽는다면 단연 니트다. 니트는 보온성이 뛰어날 뿐 아니라 다양한 스타일로 연출이 가능하고, 잘 구겨지지 않아 실용적인 아이템으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동장군으로부터 보온과 패션 두 마리의 토끼를 잡을 수 있는 니트는 겨울철 필수 아이템이지만 니트류라면 질색을 하는 사람들도 있다. 바로 니트 특유의 간질간질한 질감을 못 견뎌 하는 사람들이다. 특별히 아토피성 피부가 아니더라도 니트류를 착용했을 때 간지러움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는 니트 특유의 거친 표면이 피부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김명주 새하얀 피부과(은평점) 원장은 “니트의 굵은 털실 표면이 피부를 지속적으로 미세하게 자극해 간지럽게 느껴지는 것” 이라며 “간지러움만 유발하는 게 아니라 여드름이나 아토피의 상태를 악화시킬 수 있고, 때에 따라서는 자극성 접촉피부염으로 발전해 피부 자극을 더욱 심하게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자극성 접촉피부염으로 발전하면 피부 접촉면이 붉어지고 부풀어 오르기도 한다. 이로 인해 피부를 긁게 되면 피부가 짓무르거나 출혈을 동반할 수 있어 상태가 더욱 악화될 수 있다.

김명주 원장은 “니트류의 목도리나 ‘목 폴라’로 불리는 터틀넥 스웨터는 예민한 목과 턱 부분의 피부를 자극해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주의가 필요다. 이밖에도 비니 등의 니트 모자류 또한 두피를 자극할 수 있으므로 이상반응이 있을 시엔 사용을 중단하는 것이 가장 빠른 대처 방법”이라고 말했다. 니트 소재에 예민한 사람은 안에 면 티셔츠를 받쳐입고 목 부분은 부드러운 면이나 실크 스카프를 안쪽에 둘러주는 것도 좋다. 또 새 옷은 세탁 후 입는 것도 자극을 줄이는 한 가지 방법.

니트의 문제는 비단 피부질환만이 아니다. 니트는 마찰력이 크고, 화학섬유인 나일론이 포함된 혼합섬유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다른 섬유에 비해 정전기가 심한 편이다. 겨울철에는 몸이 건조해 몸 자체가 방전되는 경우가 많은데, 니트의 섬유특성상 정전기 발생을 가중시켜 몸에 타닥타닥하는 불쾌감을 줄 뿐 아니라 피부질환이 있는 경우 염증을 악화시킬 수 있다. 섬유유연제를 사용한다던지, 가습기 등의 사용으로 실내 습도를 조절을 하는 것이 정전기를 예방할 수 있는 기초적인 방법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