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문증 단순하게 넘길게 아니다? 망막열공의 위험까지!

망막이야기

SNU청안과의원/김태완 대표원장



눈앞에 먼지나 날파리 같은 물체가 어른거리는 것을 비문증이라고 한다. 보통 노화로 인해 생기는 경우가 많지만 망막질환의 증상일 수 있어 주의 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비문증의 원인 중에서도 망막열공은 망막박리로 진행되어 시력을 위협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38세 남성 환자가 좌안에 비문증이 심해져 내원을 했다. 평소 신체 건강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고 당뇨나 고혈압 등 다른 전신질환 역시 없었다. 전안부 검사에서 이상 소견은 없었으며 교정시력 우안 1.0, 좌안 1.0으로 역시 이상 소견 없었다. 굴절검사에서 중등도 근시가 있었고, 산동 후 시행한 안저검사에서 망막주변부 망막열공이나 망막변성 등의 특이 소견은 없었다. 그러나, 한 달 후 경과관찰을 하던 중, 전에 보이지 않던 망막열공이 좌안 5시 방향에 관찰되어 레이저광응고치료를 실시하였다.

대부분의 비문증은 세월이 감에 따라 눈 속 유리체가 변성되기 때문에 생기며, 특별히 치료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비문증 초기에는 많은 불편을 호소하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 비문증을 느끼는 빈도가 감소하게 된다. 비문증이 발생하여 안저검사를 받고 이상이 없었더라도, 위의 경우와 같이 갑자기 비문증이 생긴 경우에는 시간 간격을 두고 안저검사를 할 필요가 있다. 처음에는 관찰되지 않던 망막열공이 추가 검진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망막열공이 생긴 경우에는 반드시 레이저광응고치료를 받아야 하는데 열공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에 망막박리가 진행될 수 있고 이 역시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실명에 이를 수 있다.

오래된 비문증이라 해도 최근에 심해진 경우에는 반드시 안저검사를 통해 확인을 해보는 게 좋다. 비문증을 느낄 때는 노안이겠거니 방치하지 말고, 안과에 내원해 검진과 적절한 조치를 받는 것이 눈건강을 지키는 지름길이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망막이야기

각종 망막질환 및 포도막 관련 질환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박사
서울대학교 보라매병원 안과과장
서울대학교병원 전공의
대한안과학회 정회원
한국망막학회 정회원
미국안과학회(AAO) 정회원
ARVO 정회원
보라매병원 안과장 역임
대한안과학회 보험간사 역임
대한안과학회 편집간사 역임
한국망막학회 부총무이사 역임
한국망막학회 보험간사 역임
한국포도막학회 부총무이사 역임
한국임상시각전기생리학회 학술간사 역임
한국망막변성협회 학술간사 역임
대한안과학회 전문의 시험 출제위원
의사상자심사위원회 의학 자문위원(보건복지부장관 위촉)
산업재해보상보험재심사위원회 전문위원(고용노동부장관 위촉)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