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강박 일으키는 부분비만… 지방흡입으로 극복

지방흡입 이야기

365mc 영등포점/소재용 원장

정상체중을 갖고 있음에도 부분비만을 개선하기 위해 독하게 몸매를 관리하는 사람을 적잖이 볼 수 있다. 이들은 분명 외형적으로 봤을 때 비만과 거리가 멀지만, 스스로의 체형에 만족하지 못한다. 무리하게 다이어트할 필요가 없다고 해도 ‘그래도 허벅지가 굵어서…’ ‘팔뚝은 절대 사이즈가 줄지 않아요’라고 입을 모은다.

실제로 이런 케이스의 다이어터는 애초에 부분비만 때문에 체중 감량에 나선다. 같은 몸무게를 가진 사람이라도 지방 분포는 제각각이다 보니 체형에 대한 고민이 있을 수 있다. 이들은 누군가의 사소한 지적으로 인해 다이어트를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 분명 정상체중이지만, 남들에 비해 허벅지가 다소 굵은 A씨가 있다고 가정해보자. 평소 자신의 다리에 큰 문제를 느끼지 못했던 A씨는 친구들의 장난에, 남자친구의 지적에, 가족들의 ‘한마디’에 스트레스를 받고 하체 다이어트에 나서게 된다. 심한 경우 ‘외모 강박’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누군가의 지적이 없더라도 ‘나는 복부 비만이 너무 심해’ ‘허벅지가 남들에 비해 너무 커’ 같은 집착에 빠져 체중관리를 결심한다.

다만, 체중 감량에 성공했더라도 100% 원하는 결과를 얻기 힘들다. 몸무게가 줄어 체구를 작게 만들 수는 있지만, 원하는 부위의 지방만 쏙 빠지는 마법을 기대하기 힘들다. 이 과정에서 좌절감을 느껴 다이어트를 포기하거나 반대로 극한의 식단조절·운동으로 건강을 해치기도 한다. 어느 정도 정상 체중에 진입했음에도 부분비만이 개선될 여지가 잘 보이지 않는다면, 지방흡입이 대안이 될 수 있다. 과도하게 축적된 피하지방을 제거하는 비만치료로, 원하는 부위에 두루 적용할 수 있다.

사실, 살이 빠질수록 자신의 타고난 체형은 더욱 두드러져 보이기 쉽다. 전신에 쌓여 있는 지방이 빠지면서 본래 체형이 드러나기 때문이다. 자신의 몸의 이미지에 대한 불만은 자기존중감, 사회생활 속 자신감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 이렇다 보니 실제로 적절한 상황에서 이뤄지는 지방흡입은 신체상·자기존중감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연세대 보건대 산업대학원이(김영주 연세대 석사 논문 참고) 지방흡입을 받은 110명의 성인 여성을 대상으로 수술 전후 만족도와 자기존중감 변화를 조사했다. 응답자의 대부분(77.3%)은 ‘내 모습에 대한 불만 때문에 지방흡입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수술 전후 자기존중감 변화를 비교한 결과, 수술 전 3.72에서 수술 후 4.12로 향상됐다. 전체 응답자의 62.7%는 수술 후 업무 시 자신감도 높아졌다고 대답했으며, 75.5%는 심리적 안정감이 높아졌다고 답했다.

이처럼 지방흡입은 원하는 부위의 사이즈를 타깃으로 줄일 수 있어 체형 개선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원하는 체형으로 거듭나게 돼 고객의 만족도도 높아지는 것이다. 따라서 오랜 시간 부분비만과 고군분투하고 있다면, 지방흡입을 고려하는 게 한 방법이 될 수 있다.

단, 지방흡입 역시 수술인 만큼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 임상경험이 풍부한 집도의와 충분히 상담한 뒤 자신의 상황에 맞는 계획을 세워야 안전성과 치료 효율을 높일 수 있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지방흡입 이야기

지방흡입과 전후 관리법에 대한 이야기

학력 및 약력
365mc 비만연구소 상임이사
현 대한지방흡입학회 상임이사
가정의학과 전문의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방송 및 저술 활동
<방송>
2008 아리랑TV <기부문화-칼로리♡나눔 캠페인 편> 출연

<저서>
식이요법 도서 <신나게 먹고 10kg 빼기> 공동저자
다이어트 도서 <여우들의 S라인 시크릿 노하우> 공동저자
신개념 비만시술 도서 <잘빠졌다 LAMS> 공동저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