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앞에 무언가 떠다니는 ‘비문증’ 치료 필요할까?

눈이 즐거워지는 아이(EYE) 페스티벌

아이러브안과/박영순 원장

대체적으로 40~50세 정도가 되면 눈 앞에 점 벌레, 실오라기, 먼지 같은 물체가 아른아른 보이는 증상을 경험하게 된다. 이는 비문증이라고 하는데 안과에서 외래진료를 하다 보면 가장 흔하게 접하는 증상 중에 하나이다. 갖가지 형태의 물질들이 여러 개 보이고, 어디를 보든 간에 따라와서 보이기 때문에 환자들이 큰 불안을 갖고 필자를 찾아온다.

비문증은 안구 안에 있는 투명한 조직인 유리체에서 생긴다. 유리체는 90% 정도가 물이고 나머지는 콜라겐섬유로 이루어진 탄력 있는 젤리형태의 물질이다. 그런데 나이가 들면서 유리체는 많은 부분이 액화되어 탄력을 잃고 흐물흐물해지게 된다. 이렇게 되면서 유리체 내부가 혼탁해지고 부유물이 생겨나면서 이것이 눈에 보이게 되는 것이다.

비문증은 치료가 필요한 증상일까?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생리적 비문증’은 따로 치료가 필요 없다. 대개 일시적인 증상에 불과하며 곧 사라지거나, 자연스럽게 적응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래와 같은 증상이 비문증과 함께 나타났다면 안과에서 정밀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1) 번쩍이는 빛이 보인다. (광시증)
2) 눈 앞에 커튼으로 드리워지는 듯한 증상이 있다.
3) 일시적으로 시력이 감소된다
4) 눈에 외상이나 염증성 질환이 있다.
5) 두통이 있다.

이러한 증상이 동반되는 ‘병적 비문증’은 유리체 충혈이나 망막박리, 망막시신경염 등의 질환이 있을 때 발생한다. 특히 당뇨나 고혈압, 심한 근시인 사람이 나타날 확률이 높으며, 백내장수술 후에도 나타날 수 있다. 병적 비문증은 단순한 증상이 아니라 눈, 구체적으로는 망막이 위험하다는 신호이니 신속하게 안과를 방문하여 망막 검사를 받고 치료해야 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눈이 즐거워지는 아이(EYE) 페스티벌

건강한 눈으로 환한 세상을 전하는 박영순 원장의 눈 사랑 이야기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성균관대학교 삼성의료원 외래교수
서울의료원 안과 과장
국제노안연구소 소장
대한안과학회 정회원
대한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유럽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열린의사회 단장 역임
현) 아이러브의원 대표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