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란트, 보철, 치아교정의 가능성을 고려한 효과적 치료

임플란트? 자연치아 보존을 위한 노력이 선행되어야

라이브치과병원최정우 병원장
입력
2017-03-29

최근 우리 병원을 찾는 환자들만 봐도 과거에 비해 임플란트 환자가 크게 늘어난 것을 알 수 있다.
노화나 사고, 혹은 심한 치아질환 등으로 인해 생긴 자연치아의 빈 자리를 든든하게 메꿔주는 임플란트 시술이 그만큼 대중화된 것이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임플란트는 고비용이 들어가는 고난이도 치료라는 인식이 강해 많은 이들에게 선호 받지 못했다. 하지만 어느새 치과치료를 대표하는 하나의 시술로 자리매김하였고 이젠 주변에서 쉽게 임플란트 시술을 받은 사람을 볼 수 있으며 임플란트 시술을 전문으로 하는 치과 또한 눈에 띄게 많아졌다.

임플란트 시술이 보편화되고 대중화되면서 의학기술이 발달하고 다양한 국내 케이스를 보유할 수 있게 되었지만 한편으로는 자연치아를 살리려는 노력이 우선 시 되지 않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이 들기도 한다. 임플란트는 자연치아가 상실되었거나, 더 이상 살릴 수 없다고 판단되었을 때 최후의 수단으로 진행되어야 하지만 요즘 들어 이러한 노력없이 자연치아를 뽑고 인공치아를 심는 케이스가 점차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임플란트가 아무리 자연치아의 기능과 모양을 흡사하게 복원해준다고 해도 실제 자연치아의 가치를 대신할 순 없다. 자연치아는 임플란트와 달리 치수조직으로 인해 온도감각을 느낄 수 있다. 치주 인대가 존재하여 음식을 씹을 때 주변조직에 자극을 줄여줄 뿐만 아니라 씹는 감각 또한 자연스럽다는 장점이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세균에 대한 방어벽 역할을 해주어 잇몸질환에 걸리더라도 진행속도가 느리고 빠른 인지가 가능하다.

하지만 임플란트에는 그 어떤 신경도 남아있지 않기 때문에 감각이 무디고 제대로 관리하지 않을 경우 자연치아에 비해 염증이 발생할 가능성도 높다. 무엇보다 염증이 발생한 것을 잘 느끼지 못해 증상이 심해지고 나서야 발견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임플란트가 안전하고 반영구적인 시술 임에는 틀림없지만 인공치아의 한계를 보여주는 부분이다.

한번 잃어버린 자연치아는 절대 되돌릴 수 없다. 물론 자연치아를 대체할 수 있는 임플란트 시술이 있음에 감사함을 느낀다. 하지만 할 수 있을 때까지는 자연치아를 꾸준히 관리하고 치료하여 최대한 보존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바야흐로 100세 시대, 평생 씹고 뜯고 맛보는 즐거움을 느끼기 위해 스스로가 치아관리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꼼꼼하게 관리하여 소중한 치아를 더 오래, 건강히 유지하길 바란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치과치료는 하나의 눈이 아닌 여러 개의 눈으로 모든 가능성을 고려하여보아야 합니다. 양질의 정보와 여러 선택지를 드림으로써 구강건강 증진과복지 증진에 기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