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식 라섹 수술, 괜한 오해와 걱정은 이제 그만!

눈이 즐거워지는 아이(EYE) 페스티벌

아이러브안과/박영순 원장

‘라식보다 라섹이 안전하니 라섹을 하고 싶어요’.  환자들 중에는 이런 오해를 갖고 찾아오는 경우가 많다. 라식, 라섹수술이 보편화되고 인터넷으로 수술에 대한 정보도 손쉽게 알아낼 수 있는 시대지만 여전히 시력교정에 관한 속설로 많은 환자들이 고민에 빠진다.

‘라식보다 라섹이 더 안전한가’라는 질문은 시력교정 상담을 하러 온 환자들이 가장 많이 하는 질문이다. 라식수술은 레이저로 각막 앞부분에 절편을 만들고 각막 속살을 해당 도수만큼 절삭하는 수술이다. 반면, 라섹수술은 각막상피편을 얇게 만들어 젖힌 후 각막 실질에 레이저를 조사해 각막을 절삭한다. 라섹은 각막절편을 만들지 않기 때문에 각막절편이 떨어질 염려가 없어 라식보다 안전할 것이라고 언뜻 생각하는 것이다.

하지만 라식, 라섹은 모두 검증된 수술방법이고 각각의 특성과 장단점이 다르기 때문에 어떤 것이 더 안전하다고 할 수 없다. 시력교정술은 철저한 사전검사를 통해 안구상태에 적합한 수술방법으로 진행된다. 환자의 눈 상태에 맞지 않는 수술은 시도할 수 없다. 만약, 사전검사결과 각막이 너무 얇거나 절삭량이 많아 라식을 할 수 없을 경우 라섹을 하면 된다. 정확한 사전검사와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자신의 눈 상태에 맞게 결정한 수술방법이 가장 안전한 방법이라고 할 수 있겠다.

평소 렌즈를 즐겨 사용하는 사람들이 주로 묻는 질문은‘렌즈를 오래 착용했는데 각막이 얇아 지지 않았냐’는 것이다. 하지만 이 역시 오해다. 각막두께는 선천적으로 결정되는 것이라서 렌즈를 오랜 기간 착용했다고 해서 얇아지지 않는다. 렌즈를 오래 착용하면 각막이 눌린 상태가 되지만 일정기간 렌즈착용을 중단하면 눌린 각막이 원래대로 돌아온다. 보통 환자들에게 시력교정 수술 전 소프트렌즈는 1주, 하드렌즈는 2주, 드림렌즈는 한 달 정도 착용을 중단하라고 하는데, 렌즈로 눌린 각막이 원상태로 돌아와야 정확하게 검사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라식수술 후 시력이 다시 떨어질까 염려하는 환자들은 ‘라식수술 후 라섹수술을 할 수있냐’는 질문을 하기도 한다. 답은 YES. 재수술은 재수술 시점의 안구 상태에 따라 라식이나 라섹으로 할 수 있다. 재수술을 할 때에도 검사를 철저히 한 후 수술방법을 정하면 된다. 하지만 수술기술이 발전하고 있고 풍부한 경험이 있는 전문의들이 수술을 진행하기 때문에 재수술을 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라식, 라섹과 관련된 정확하지 않은 속설로 괜한 걱정에 사로잡히는 대신,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정확한 정보를 얻는 것은 어떨까? 물론, 상담할 의사가 그 분야에서 충분한 실력과 경험이 있는지 따져보는 것도 잊지 말자.

/기고자 : 아이러브안과 박영순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눈이 즐거워지는 아이(EYE) 페스티벌

건강한 눈으로 환한 세상을 전하는 박영순 원장의 눈 사랑 이야기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성균관대학교 삼성의료원 외래교수
서울의료원 안과 과장
국제노안연구소 소장
대한안과학회 정회원
대한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유럽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열린의사회 단장 역임
현) 아이러브의원 대표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