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조한 환절기, 피부만큼 신경 써야 할 이것

모발이식 모제림과 행복한 변화

모제림성형외과/황정욱 원장

환절기가 시작되면서 탈모 환자들의 남모를 고민이 시작된다. 빠지는 머리카락의 양이 눈에 띄게 많아지기 때문이다. 일교차와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는 환절기에는 피부뿐만 아니라 두피 또한 수분이 적어지고 모발과 두피상태가 건조해진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거칠어지는 피부관리에는 신경을 쓰지만 두피와 모발관리는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 동절기를 거치면서 신체의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모근과 모발이 건조해져 두피 건강이 좋지 않아 탈모를 가속화 시키는데 이 때 생활 습관만 개선해도 탈모예방을 할 수 있다.

▷ 샴푸 방법 자세히 알고 해야 두피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일반적으로 샴푸를 많이 하면 두피와 모발에 좋지 않을 것 같다고 생각해서 탈모가 촉진 될 것이라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샴푸하는 횟수와 탈모 촉진은 관계가 없다. 오히려 피지분비가 많은 사람은 하루 두번 샴푸를 하는 것이 두피와 모발의 상태를 건강하게 만들어 탈모를 예방할 수 있으며 건성타입은 이틀에 한번 샴푸 해주는 것이 좋다.

또한 탈모 치료에 효과적이라고 하는 샴푸나 비누 등의 제품들은 예방효과가 있을뿐 발모 효과를 찾기가 어렵다. 탈모 유전자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어떤 제품으로 머리를 감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두피에 세정제품이 남아 있게 되면 탈모를 일으키거나 가속화 되는 원인이 될 수 있으니 깨끗이 헹구어 내는 것이 중요하다.

▷ 모발손상을 막기 위해서는 냉풍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바쁜 출근 시간의 아침이나 저녁에는 머리를 감기만 하고 말리는데 소홀 할 수 있다.
빨리 말리겠다고 뜨거운 바람을 두피에 가까이 대는 것은 두피 수분손상과 모발을 이루는 단백질이 손상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에 두피를 말릴 때는 미지근하거나 차가운 바람으로 말리는 것이 좋다. 또한 드라이기와 모발 사이에는 20cm정도 거리를 두고 말리는 것이 건강한 모발을 만드는데 도움이 된다.

▷ 지속적인 수분과 영양공급이 필요하다
건조한 날씨에는 두피와 모발이 머금고 있던 수분이 빨리 증발한다. 때문에 물을 자주 마셔주면서 지속적으로 수분공급을 해 주어야 한다. 특히, 단백질이 풍부한 검은 콩, 검은깨 등의 블랙푸드는 식물성 단백질이 풍부해 두피와 모발의 영양 공급에도 좋다. 또한 모발성장 촉진을 일으키는 항상화 성분 때문에 두피건강에 도움을 준다.

일반인에게 환절기에 생기는 탈모증상은 대부분 자연스럽게 회복이 되지만 유전이나 호르몬에 의한 탈모증을 가진 이들은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간과하다가는 자칫 영구적인 탈모와 두피질환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적절한 관리와 예방이 필요하다. 이미 탈모가 상당히 진행되어 예방이 아닌 치료가 필요한 경우 모발이식방법을 고려 해 볼 수 있다.

DHT(디하이드론테스토스테론)라는 남성호르몬 대사산물의 영향에 의한 탈모증은 뒷통수나 관자부위의 영구영역 모발은 탈모의 영향을 가장 늦게 받는다. 모발이식은 영구영역의 모발을 탈모가 진행되어 더 이상 자라지 않는 부분으로 옮겨 적절히 배치해 탈모의 진행을 막을 수 있다.


/기고자 : 모제림성형외과 황정욱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모발이식 모제림과 행복한 변화

모발이식전문 모제림과 함께하는 탈모 탈출 프로젝트

현 모제림 모발이식센터 대표원장
국제미용성형연수센터 자문위원
한국두피모발학회 자문위원
네이버 선정 모발이식 전문 주치의
대한성형외과학회 윤리위원회 간사
대한성형외과학회 모발성형연구회 임원
경북대학교병원 모발이식센터 트리코진 이사
경북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