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불면증 환자 절반이상 중등 수면호흡장애 잠재

잠이 인생을 바꾼다

서울스페셜수면의원/한진규 원장

만성 불면증 환자 들은 수면의 지속성을 해치는 수면호흡장애가 수면 중 동반되어 수면제 복용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실정이다. 만성 불면증 환자의 경우, 본인은 모르고 있지만 평상시에도 깊게 잠을 못자는 또 다른 수면장애가 항상 내재되어 있어, 불안-각성 시스템에 변성이 와 불면증에 쉽게 노출 되기 때문이다. 

수면호흡장애가 동반된 불면증 환자들은 여러 수면 장애가 동시에 있기 때문에 치료가 어려운데, 이런 경우 수면 중 호흡을 악화시킬 수 있는 수면제 복용을 잘못하게 되면, 중독에 빠지기 쉽거나 잘못하면 오히려 호흡 부작용으로 심혈관에 부작용을 초래 할 수 있으므로 만성 불면증 환자에게 수면제 사용 시 반드시 신중을 기해야 한다.

실제로 서울수면센터는 지난 2005년 10월부터 10개월간 서울수면센터를 방문한 1,066명 환자 중 만성 불면증을 주 증상으로 3개월 이상 수면제를 복용한 환자 235명을 대상으로 수면다원검사를 시행했다. 연구결과 만성 불면증 환자 중 남자환자의 92.9%, 여자 환자의 83.2%가 만성불면증과 함께 수면 중 호흡 장애를 동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자 불면증 환자들의 상당수는 꿈 수면일 때 수면 호흡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관찰이 되었고 남성 불면증 환자들은 똑바로 누울 때 심해지는 양상으로 관찰 되었다. 코골이에 있어서는 남자의 전체 수면 시간 중 평균 40%동안 코를 골며 자고, 여자는 전체 수면 시간의 30.7%동안 코를 골았다. 체내 산소 포화도는 남자가 평균 88.7%로 정상(90% 이상)보다 낮게 나타났고, 여자는 89.9%로 정상 범위보다 다소 낮게 나타났다. 수면 효율은 남녀 각각 72.9%, 76.4%로 정상(90% 이상) 보다 큰 폭으로 낮게 나타났다.

○ 수면호흡장애를 시사하는 증상들

- 소변으로 자주 깬다
- 자고 나면 입이 말라 있다
- 입을 벌리고 잔다
- 옆으로 자거나 가끔 엎드려 잔다
- 이유 없이 2 시간 간격으로 깬다.
- 코를 곤다
- 가끔 자다가 숨이 멈춘다
- ‘퓨’ 하고 자다가 한숨을 쉰다
- 신물이 넘어 오는 위장 장애가 있다
- 고혈압이나 심혈관 장애가 있다. 

 
/기고자 : 서울스페셜수면의원 한진규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잠이 인생을 바꾼다

한진규원장의 올바른 '잠'

고려대학교 의과대학교 졸업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신경과 전공의 수료
국립나주정신병원 신경과 과장
국립보건원 뇌신경질환과 연구원
미국 클리브랜드 클리닉 수면 전임의
미국 수면전문의 자격취득-신경과 최초
싱가폴 수면학교 강사 역임
고려대학교 신경과 교수 역임
대한수면연구회 학술이사
한국수면학회 이사
현 서울수면센타 소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