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즐거워지는 아이(EYE) 페스티벌

눈 안 보인다고 무조건 안경은 금물

아이러브안과박영순 원장
입력
2011-08-19

곧 개학이다. 방학과제물은 물론, 학용품 등 챙겨야 할 것들도 많다. 그 중에서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자녀의 건강. 특히 방학 동안 인터넷 사용과 TV 시청시간이 늘어나면서 일시적으로 눈이 나빠지는 가성근시(假性近視)가 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각막을 통과해 들어온 빛은 굴절이 되며 망막에 초점을 맺는다. 이때 눈의 길이(안축장)와 굴절력 간의 불균형에 의해 망막에 초점이 제대로 맺지 못하는 현상을 ‘굴절이상’이라고 하는데, 정상보다 앞쪽에 상을 맺게 되면 근시가 된다. 

위근시(僞近視)라고도 하는 가성근시는 일시적으로 근시가 되는 것으로, 6세~12세 사이의 초등학생에게 많이 발생한다. 나쁜 자세로 장시간 독서와 필기, 인터넷 등 과도한 근거리 작업을 지속적으로 하면 나타날 수 있는 현상으로, 필요 이상의 과민한 눈 조절운동이 원인이다. 과도한 근거리 작업을 오랫동안 하면 눈의 조절을 관장하는 모양체근이 수축한 채로 있어 눈의 수정체가 두꺼워지고, 때문에 먼 곳을 보려고 해도 원상태로 쉽게 돌아오지 못하기 때문.
가성근시가 심하지 않으면 생활습관 교정과 안경만으로 충분히 교정이 가능하다. 가성근시가 심한 경우에는 수정체의 두께를 조절하는 모양체근을 마비시켜 긴장을 풀어주는 조절마비제 안약을 통해서 치료가 가능하다.

문제는 자녀가 눈이 안 보인다고 해서 무조건 안경점을 찾아 안경을 맞추는 것. 일단 초등학생의 자녀가 시력저하를 호소하면 안과에서 굴절력 정밀검사와 조절마비 검사를 하는 것이 우선이다. 섣부르게 안경을 썼다가 두통을 호소하거나 어지러움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가 가성근시로 진단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오히려 잘못된 안경도수는 시력을 더욱 저하시켜 진성근시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가성근시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생활습관이 중요하다. 공부를 할 때나 책을 읽을 때 30cm이상 거리를 두고 읽는 것은 기본이다. 또한, 1시간 가량 집중 작업과 학습을 한 후에는 먼 곳을 보며 10분 정도 휴식을 취하면서 의식적으로 눈을 자주 깜박이도록 한다. TV를 볼 때는 눈높이를 맞추고 올바른 자세로 시청해야 한다. 실내 조명도 중요한데, 공부방은 기본 조명(전등)과 보조조명(스탠드)을 함께 사용하고 그늘진 곳이 없도록 한다. 눈에 좋은 ‘루테인’과 비타민A가 많이 들어있는 녹황색 야채를 자주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 청소년 시기에는 특별한 시력이상이 없더라도 6개월에 한번은 정기적으로 안과검진을 받아 눈 상태를 체크하도록 한다.

아이러브안과 박영순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건강한 눈으로 환한 세상을 전하는 박영순 원장의 눈 사랑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