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아이, 에너지는 넘치는데 집중력은 떨어져요

뇌의 불균형, 과학과 한방으로!

변한의원/변기원 원장

 

우리아이, 에너지는 넘치는데 집중력은 떨어져요

열두 살 종원이는 에너지가 넘치는 아이였다. 한의원을 내원해서도 정신없이 뛰어다니고 자기가 좋아하는 유행가를 쉴 새 없이 따라 불렀다. 처음보는 아이에게도 이런저런 간섭을 하느라 바빴다. 옷차림새가 어떻다는 둥, 어디 사냐는 둥 자꾸 말을 걸고 상대방이 무시하면  빨리 대답하라며 아이들을 귀찮게 했다.

엄마의 말에 따르면 학교 선생님도 이미 두 손 두 발을 다 들었다고 했다. 수업시간에도 돌아다니고 행동을 제지하려고 하면 어디서 배웠는지 모를 욕을 한다고 했다. 감정기복도 심했고 수업시간 집중력도 떨어졌다. 자신의 의지대로 행동조절이 안 되는 아이, 그래서인지 종원이의 하루하루는 굉장히 위태로워 보였다.

아이는 전형적인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를 겪고 있었다. 일반적으로 ADHD는 신경 화학적, 유전적, 환경적, 해부학적 측면에서 그 원인을 찾는다. ADHD의 치료는 대부분 신경 전달물질 관련 약을 처방하는 것으로 대신한다.
 
그러나 다음을 참고한다면 이런 처방과 진단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미국 메사추세츠, 메인, 로드아일랜드 주에서 신경 화학 전달물질의 불균형으로 인한 ADHD를 비롯한 신경 질환 이상은 모두 제약회사들의 돈을 벌기 위한 음모와 담합이라고 간접적으로 시인한 바 있다.

FREEDOM OF INFORMATION ACT(FOIA)가 뉴잉글랜드의 6개 주의 건강보건국에 다음의 3가지 항목을 입증하는 서류나 논문을 제출하라고 하였는데 메사추세츠, 메인, 로드 아일랜드주에서는 그런 것은 없다고 시인했고 다른 버몬트, 뉴 햄프셔, 코네티컷 주들은 답변을 아예 거부했다. 그들이 곤란해 했던 3가지 항목은 다음과 같다.

실제적으로 뇌의 화학적 불균형 존재의 유무
 뇌의 화학적 불균형을 알아내는 검사가 존재하는가?
 뇌의 화학적 균형이 맞는가는 알아내는 검사가 존재하는가?
   (
www.thepeoplevoice.org 10/09/2006 에서 발췌)

더불어 약물 부작용으로 죽은 본인의 아들과 같은 사람이 더 이상 나오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사비로 웹사이트를 운영하는 부모들도 있다. (www.ritalindeath.com)
 
ADHD는 신경화학적 원인보다는 뇌의 불균형에서 그 원인을 찾아야 한다. 그리고 기능이 저하된 뇌는 영양 산소 자극에 의해 기능을 올려주면 좋아질 수 있다. 특히 자극을 통해 뇌의 기능이 올라가면 약물치료와 달리 요요 현상이 없이 집중력이 좋아지는 것은 물론 학습도 능률적으로 이루어지도록 도와준다.

종원이는 심리상담 후 놀이치료와 물리치료를 병행했다. 시청각을 비롯한 후각, 촉각, 평형감, 위치감각 등을 고루 자극해 뇌의 균형을 맞춰주는 것에 주력해 치료했다. 행동이 통제가 안 될 때도 간혹 있었지만, 언제 그랬냐싶게 무서울 정도로 치료에 몰입하는 모습을 보여 운동치료사 선생님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그렇게 끈기와 집중력을 기르기를 몇 달, 종원이는 자신이 좋아하던 한문에서 4급 자격증도 땄다.

ADHD로 인해 정상적 생활이 불가능할 것처럼 보였던 아이, 그러나 지금 종원이는 누구보다도 밝고 명랑한 아이로 성장하고 있다.

변한의원 / 변기원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뇌의 불균형, 과학과 한방으로!

변기원 원장이 함께하는 건강한 뇌 만들기

원광대 한의대 졸/대한한의학회 약침학회 정회원/대한한의학회 경혈학회 정회원/대한한의학회 추나분과학회 회원/국제응용근신경학회 인정의/현 변한의원 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