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김일성 부자의 공통점- 뇌졸중, 심근경색 유전인가

잠이 인생을 바꾼다

서울스페셜수면의원/한진규 원장

 

김정일 김일성 부자의 공통점- 뇌졸중, 심근경색 유전인가

남자 목둘레 17인치 이상이면 수면 시 뇌졸중 및 심근 경색 가능성 높아져

뇌졸중은 새벽 3시 -6시 발생 가능성 높아 꼭 새벽에 수면다원검사로 수면 중 산소 저하 확인해야함.
산소가 잘 저하되지 않는 낮에 하는 일반 뇌 MRI 나 건강검진은 발견 할 수 없어

최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뇌졸중 (stroke)에 의한 중병설이 나오면서 뇌졸중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과거 김일성 국방위원장도 결국은 심근 경색으로 사망했는데 즉 심장 혈관이 막힌 심근 경색이나 뇌혈관이 막혀서 발생되는 뇌경색이나 의학계에서는 같은 질환의 연장으로 보고 있어 부자가 결국은 같은 질환으로 말년에 투병을 했다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그럼 이런 뇌-심혈관 장애는 유전인가?  유전학적으로 꼭 어떤 유전적인 패턴을 가지고 발생된다고 볼 순 없지만 뇌-심혈관 장애를 유발 시키는 고혈압, 고지혈증, 동맥경화, 수면호흡장애등은 유전적으로 같은 가족 내에서 유병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중 가장 유전적으로 유병률이 높은 질환이 수면호흡장애 이다. 일명 코골이로 알려져 있는 수면호흡장애는 최근에는 의학계에서는 코골이라는 용어 대신 정식 명칭으로 사용하는데 그 이유인 즉은 코를 고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코를 골면서 산소가 저하 되고 심장과 뇌가 무리를 받아 계속 진행되면 뇌-심혈관 장애로 넘어가는 질환이 의학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판명되어 "뇌-심장이 망가지는 코골이"를 가리켜 수면호흡장애라 명명하기로 한 것이다.

그럼 내 코골이가 뇌-심장이 망가지는 코골이 인지 아닌지를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우선 통계 자료를 보면 남성이 여성 보다 수면호흡장애 유병률이 높고 목둘레가 17 인치 이상인 남성에게서 그 유병률은 상당히 올라간다고 보고되고 있다. 여자는 16인치로 보고 되고 있다. 와이셔츠 고를 때 남성들은 자신은 목둘레를 한 번씩 확인하는데 그 수치가 17인치 이상이 되고 코를 골면 수면호흡장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그럼 수면다원검사를 통해서 진짜 잘 때 산소가 떨어지면서 뇌-심장이 무리를 받는지 확인 하여 그 수치가 떨어지는 양상을 파악하여 양압기등의 산소를 올려 주는 치료를 받아야 (단순 코골이 수술이 아닌) 뇌졸중과 심근 경색의 두려움에서 벗어 날수 있다. 목둘레가 17인치 이상 되고 코를 고는 김일성-김정일 부자도 미리 확인하고 치료를 받았으면 뇌-심혈관 장애의 위험을 벗어 날수도 있었고 대한민국의 그 많은 수면호흡장애 환자들도 역시 단 한번의 수면다원검사를 받지 않고 단순 심장약 이나 혈압약만 복용하고 있는 실정이 안타깝다.   

서울수면센터 스페셜 클리닉
신경과, 수면전문의 한진규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잠이 인생을 바꾼다

한진규원장의 올바른 '잠'

고려대학교 의과대학교 졸업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신경과 전공의 수료
국립나주정신병원 신경과 과장
국립보건원 뇌신경질환과 연구원
미국 클리브랜드 클리닉 수면 전임의
미국 수면전문의 자격취득-신경과 최초
싱가폴 수면학교 강사 역임
고려대학교 신경과 교수 역임
대한수면연구회 학술이사
한국수면학회 이사
현 서울수면센타 소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