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눈 드림

시력교정수술, 햇빛 강한 여름에 해도 되나?

드림성모안과허영재 대표원장
입력
2023-06-23

여름이면 휴가철을 맞아 그동안 짬을 낼 수 없어서 못했던 시력교정수술을 계획하는 환자들이 많다. 수술을 받은 사람들은 라식, 라섹 같은 시력교정술을 간단하고 쉽게 얘기하지만, 수술을 생각하는 사람들에게는 수술 부작용, 수술 결과, 수술 후 생길 수 있는 후유증 등 걱정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특히 덥고 습한 여름에 수술하는 것을 주저하게 된다. 수술 후 여름철의 강한 햇빛에 노출돼도 괜찮을지, 얼굴에 흐르는 땀이 눈에 들어가 감염이 되지는 않을지, 자주 씻어야 할 텐데 세안이나 샤워는 가능할지 걱정이다. 그동안 많은 환자를 보아온 안과전문으로서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전혀 걱정할 필요는 없다.

라섹의 경우, 강한 자외선은 각막 상처가 아무는 동안 혼탁이 생길 확률을 높인다는 것이 밝혀져 수술 후 자외선을 피하는 것이 상식처럼 되어 있는데 그렇다고 햇빛을 보면 바로 모든 환자에서 혼탁이 생기는 것은 아니므로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가능하면 햇빛이 강한 날은 자외선 차단 코팅이 되어 있는 안경을 착용하는 것으로 예방이 가능하다.

사실 자외선은 여름철이 아닌 다른 계절에도 자외선이 강한 날이 있고 그때도 상황은 비슷하다. 오히려 수술 방법에 따라 안전도에 차이가 있는데 상처 회복이 빠른 라식수술과 스마일수술은 혼탁이 생기는 확률이 훨씬 낮아서 더 안심할 수 있다. 상대적으로 더 조심해야 하는 라섹수술도 최근에는 혼탁 예방을 위해 마이토마이신을 사용하는 엠라섹이 보편화되어 혼탁이 생기는 환자의 비율이 현저히 낮아졌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안과 수술 후 눈의 감염은 다른 외과 수술과 다르게 잘 생기지 않는다. 눈꺼풀이 눈을 덮어 막아줄 뿐만 아니라 눈을 깜빡이면서 이물질을 청소해 주는 기능을 하기 때문이다. 또 눈물이 계속 안구 표면을 덮어서 방어해주고 눈물의 흐름 자체가 이물질과 세균 등을 씻어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눈물의 점액질에는 면역에 관여하는 방어인자들이 많이 있어서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이 감염을 일으키는 것을 억제하기도 한다. 그리고 수술 후 적절한 처치가 감염을 막는데 눈은 전신적인 효과를 내는 주사나 먹는 약보다 직접 약을 투여해 약효를 낼 수 있어서 항생제 안약을 투여하거나 소염제 안약을 투여해 감염과 혼탁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어 여름철에도 시력교정수술은 안심하고 받아도 된다.

또한 스마일라식은 라식, 라섹보다 상처 부위가 2~3mm로 매우 작고, 수술 후 3~4시간이면 상처 부위가 아물기 때문에 여름철 감염이 우려되어 수술을 망설이는 사람들이라면 스마일라식을 추천한다.

라식, 라섹, 스마일과 같은 시력교정수술은 안구 내부로 창상을 만들지 않고 레이저로 각막을 절삭해 시력을 교정하는 수술이므로 감염의 위험이 낮고, 적절한 안약 사용과 관리로 여름철에도 다른 계절과 다름 없이 안전한 수술과 회복이 가능하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시력교정 및 노안/백내장 수술 최신 동향에 대해 정보를 제공하고, 연령 또는 계절에 따른 주의 안질환 관리에 대해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