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자주름·처진 얼굴, 생기 가득하게… 확실한 맞춤형 실리프팅법

서강열 원장이 들려주는 안티에이징 노하우

팽팽클리닉/서강열 대표원장

요즘은 자신의 본래 나이보다 덜 들어 보이는 게 미덕처럼 느껴지는 분위기다. 이렇다 보니 얼굴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사람도 증가세다.

피부는 나이를 가늠할 수 있는 바로미터다. 그렇기에 많은 이들이 피부에 도움되는 영양제를 챙기고 탄력 증진을 위해 마사지를 한다. 이런 습관은 피부 노화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이미 노화가 진행 중인 얼굴을 영양제나 마사지만으로 젊게 되돌리기에는 무리가 있다.

나이를 들어 보이게 만드는 대표적인 요소가 팔자주름이다. 이중턱과 턱선이 둥그스름해지며 착 달라붙었던 얼굴이 전반적으로 무너진 듯한 느낌도 노안으로 보이게 만든다.

팔자주름은 특성상 움직임이 많은 입가와 맞닿아 있어 다른 주름에 비해 깊고 선명하다. 입 주변은 말을 하거나 음식을 먹을 때 많이 활용되다 보니 표정습관 등에 따라 영향을 크게 받기도 한다.

얼굴 중앙에서 뚜렷한 존재감을 보이는 팔자주름만 개선돼도 얼굴이 훨씬 생기가 돈다. 문제는 자가관리로 개선이 어렵다는 것. 그렇다고 입 주변을 움직이지 않을 수도 없다. 이럴 때 고려해 볼 수 있는 게 의학적 처치다.

점점 탄력을 잃어가는 피부에 영양을 주는 것을 넘어, 응급처치로 시행하는 수요 높은 시술 중 하나가 바로 실리프팅이다.

실리프팅은 피부를 절개하지 않고 주사 형태로 실을 주입해 탄력이 떨어진 부위를 끌어올리는 게 골자다. 팔자주름 인근과 얼굴 중안부 등 주름의 형태와 깊이 등에 따라 실을 주입하고 당길 부위를 정한다. 비교적 짧은 시간에 주름을 개선하고 피부 탄력을 높일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주입된 실은 단순히 처진 부위를 끌어올리는 역할에 그치지 않는다. 진피층에 주입된 실은 이후에도 주변부 콜라겐 합성을 활발히 만들어 탄력 증진을 유도한다. 이렇다 보니 팔자주름뿐 아니라 묘하게 흐트러진 얼굴선을 정리하는 데에도 유용하게 쓰인다. 주로 뺨 아래부터 턱선, 이중턱 부위까지 끌어올려 탄탄한 얼굴형으로 개선한다.

다만 단순 피부 처짐이 아닌 과도하게 지방이 축적된 경우 실리프팅만으로 개선 효과를 얻기 힘들 수 있다. 나이가 들수록 인체는 중력의 영향을 더 받는 경향을 보이는데 탄력 있게 얼굴 중앙과 뺨에 고루 배치돼 있던 지방이 나이가 들면서 아래로 흐르는 탓이다. 나잇살로 인해 젊은 시절보다 얼굴이 더 넓적해 보이기도 한다. 이 경우에는 지방흡입으로 과도한 지방세포를 제거한 뒤 실리프팅을 병행하는 것도 고려해 볼 수 있다.

단순히 실을 주입하는 원리의 실리프팅을 받았다고 해서 누구나 드라마틱한 변화를 기대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무분별한 시술에 나서거나 자신에게 필요 없는 부위를 리프팅할 경우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다. 또 주입되는 실의 종류와 개수, 모양 등에 따라 시술 효과가 조금씩 달라지는 만큼 자신의 얼굴을 면밀히 파악하는 게 우선이다.

주름의 발생기 전, 피부 처짐 등과 관련된 역학적 변화 추이가 다른 만큼 획일적인 시술은 절대 금물이다. 이는 실리프팅뿐 아니라 모든 안티에이징 시술에 동일하게 적용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강열 원장이 들려주는 안티에이징 노하우

백세시대, 건강한 육체만큼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안티에이징. 칼럼을 통해 삶의 질과 만족도를 높이는 다양한 안티에이징 노하우를 전한다.

대한 리프팅 연구회 정회원
대한 레이저피부모발학회 평생회원
대한 필러학회 정회원
대한 비만학회 정회원
대한 미용성형 레이저의학회 정회원
대한 비만연구 의사회 정회원
대한비만미용치료학회 평생회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