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흡입 목표는 대용량 아닌 부피와 라인 개선

지방흡입 이야기

부산365mc병원/박윤찬 대표병원장

지방흡입은 흔히 ‘비만인의 최후의 보루’로 여겨지지만 실상 진료실을 찾는 고객들의 니즈를 살피면 꼭 그렇지만은 않다. 비만인뿐만 아니라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고 싶거나 평균 체중임에도 식이나 운동만으로 개선되지 않는 허벅지·복부·팔뚝 등의 부분비만을 개선하기 위해 비만클리닉을 찾는 수요도 상당하다.

평균체중부터 과체중까지 각양각색의 고민 해소를 위해서는 같은 체형교정술이라도 각기 다른 치료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가령 부분 비만 개선을 원하는 상황에서는 일반적인 지방흡입을, 약간의 라인 정돈만 필요한 상황이라면 지방흡입 대신 주사에 지방흡입의 원리를 더한 ‘지방추출주사’를 권장한다.

추출되는 지방량의 차이가 있을 뿐 지방흡입의 목표는 동일하다. 부피 개선과 함께 라인을 아름답게 만드는 것. 물론 비만한 경우 대용량 지방흡입이 권고되며 제거되는 지방세포의 양도 늘어난다. 이 경우 라인 정리보다는 전반적인 사이즈 개선을 우선순위에 둔다.

대용량 지방흡입은 보다 고도화된 의료진의 섬세한 술기를 요구한다. 누구나 지방세포를 많이 제거할 수는 있지만 지방세포가 많이 제거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후폭풍’까지 고려해 수술계획을 세우기란 쉽지 않다.

지방세포가 많이 빠지면 당연히 사이즈는 줄어들지만 무분별하게 제거할 경우 자칫 유착, 울퉁불퉁해짐, 피부탄력 저하 등이 뒤따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방분포, 피부 탄력도 등 개인마다 체형이 매우 다르기 때문에 대용량 지방흡입술은 최상의 바디라인을 얻을 수 있는 최적의 지방량을 제거하고 적정량을 남기는 노하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간혹 ‘지방흡입은 정상체중까지 도달한 뒤 빠지지 않는 부위에 시행해야 효과적인 것 아니냐’는 질문이 따르기도 한다.

이는 틀린 말이 아니다. 실제로 비만클리닉 의료진들은 지방흡입 효과를 가장 두드러지게 볼 수 있는 유형으로 과체중 이하 평균 체중이면서 특정 부위에 지방세포가 많이 쌓인 부분비만으로 고민하는 경우를 꼽는다. 고민 부위의 지방을 제거함으로써 전체적인 균형미를 찾고 날씬한 몸매를 더욱 부각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77~88 사이즈 고객이 대용량 지방흡입 한 번으로 44 사이즈가 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지방흡입을 통해 사이즈가 줄어들고 일상 속 불편함이 해소되면 이에 동기부여가 되어 본격적인 다이어트를 이어가는 계기로 삼을 수 있다.

예컨대 지방흡입 후 복부 사이즈가 감소해 잠기지 않던 바지 단추가 잠기거나 등과 겨드랑이에 과도하게 축적된 지방이 사라져 복장 선택의 폭이 넓어진 경우 몸매관리를 이어갈 모티베이션을 얻게 되는 것이다.

실제로 고객들에게도 지방흡입과 함께 전반적인 체중감량 노력이 뒤따라야 보다 드라마틱한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지방흡입은 몸무게를 줄이는 것이 아닌 과도하게 축적된 지방세포를 제거해 부피를 줄이고 라인을 아름답게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함을 염두해야 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지방흡입 이야기

지방흡입과 전후 관리법에 대한 이야기

현 365mc 대표원장 협의회 상임이사
대한지방흡입학회 상임이사
2014 렛미인 지방흡입 집도의
가정의학과 전문의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방송 및 저술 활동
<방송>
2013 YTN 뉴스 출연
2013 CMB 대전방송_왓 위민 원트 <걸그룹 만들기 프로젝트 편> 멘토로 출연
2011 KBS 굿모닝 대한민국 출연

<저서>
국내 최초 지방흡입 재수술 전문도서 <'삼수술 하지 않기 위한' 지방흡입 재수술의 모든 것> 집필
신개념 비만시술 도서 <잘빠졌다 LAMS> 공동저자
<잘 빠졌다, 람스 LAMS!> 공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