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과 관절염의 상관관계”… 인공관절 수술로 일상생활 복귀해야

관절 주사치료 어디까지 왔나?

연세사랑병원/고용곤 원장

성인 및 중고등학생 비만 유병률 증가세
비만, 관절 부하 증가로 관절염 유발 원인 될 수도
퇴행성관절염 증상 말기 ‘인공관절 수술’ 통한 치료 권장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우리나라 성인 및 중·고등학생의 비만 유병률>에 따르면 2011년 5.6%였던 중고등학생의 비만율은 2021년 13.5%로 10년 사이 2.4배가 증가했다. 또한 성인 남성 역시 같은 기간 35.1%에서 46.3%로 상향하는 등 현대인과 비만은 빼놓을 수 없는 상관관계를 갖고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비만은 고혈압, 당뇨, 심장 질환을 대사성 질환을 비롯해 ‘관절염’과도 밀접한 연관성을 갖는 질환이다. 증가한 몸무게는 관절에 대한 부하를 증가시켜 관절에 큰 압력을 가할 수 있으며, 관절의 마모를 빠르게 진행시켜 염증 발생 위험을 높인다.

비만인 사람들은 몸무게가 무거우므로 무릎과 발목 등의 하지 관절에 대한 부하가 더욱 큰 편이다. 따라서 대사성 질환이 관절염 발생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약물, 수술 등 필요한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 만약 여러 가지 요인들이 결합하여 퇴행성 관절염을 피할 수 없는 상태라면 증상의 원인과 치료법을 정확히 파악하여 대처할 수 있어야 한다.

퇴행성관절염은 뼈와 연골이 부서지거나 마모되어 관절의 운동을 제한하는 만성 질환이다. 나이가 들고 온몸의 관절이 퇴행함에 따라 노인들이 가장 많이 겪는 질환 중 하나다. 관절 통증, 운동 제한, 관절의 변형, 근육 약화 등이 따르며 손가락, 발가락, 무릎, 엉덩이 등의 작은 관절에서 타격이 시작된다.

치료를 위해선 증상 초기 운동, 물리치료, 항염증제, 주사 등의 치료가 필요하며, 증상이 심각할수록 인공관절 등을 활용한 수술법 치료가 활용된다. 인공관절은 염증, 마모, 손상, 변형 등의 이유로 인해 일상생활이나 일을 수행하는 것이 어려워질 때 인공의 관절을 삽입하는 수술로, 퇴행성관절염 치료의 마지막 보루로 불리기도 한다.

인공관절 수술은 마취, 절개, 손상 관절 제거, 인공관절 삽입 등 일련의 순서에 따라 치료를 받은 뒤 일상생활로 복귀가 가능하다는 특징을 가진다. 특히 최근에는 내 몸에 맞는 디자인으로 고를 수 있어 수술 후 만족도가 높고 자연스러운 움직임이 가능한 3세대 디자인 인공관절이 사용되고 있는 추세다. 다양한 두께, 디자인을 가진 3세대 인공관절은 보다 더 환자의 신체에 맞는 삽입물을 고를 수 있어 수명이 길고 만족도가 높다는 특징을 가진다.

50대 이상 중장년, 노년층을 위협하는 퇴행성 관절염이 높은 비만율을 원인으로 젊은 나이의 사람들까지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다. 건강한 식습관과 꾸준한 운동을 통해 체중을 감량하는 것을 우선으로,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인공관절 수술 등 증상에 맞는 적절한 치료 방법을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관절 주사치료 어디까지 왔나?

고질적인 관절 통증을 위한 비수술 치료법, 주사치료
치료효과는 있는지, 부작용은 없는지, 중독성은 없는지
관절 주사치료에 대한 모든 것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인턴 수료
-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레지던트 수료
-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수료
- 現 대한정형외과학회 정회원
- 現 대한정형외과 슬관절학회 정회원
- 現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정형외과학교실 외래교수
- 現 연세사랑병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