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에게 안전한 ‘약의 용량’, 어떻게 정할까?

의사가 설명하는 약물 이야기

해운대부민병원 응급의료센터/박억숭 센터장

같은 약물이라도 사람마다 다른 용량이 처방될 수 있다. 환자에게 ‘안전한 용량’은 어느 정도일까? ‘치료지수’를 알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치료지수    
우리가 치료 약물의 투여량을 결정하기 위해서는 ‘환자에게 안전한가?’를 예측하는 것이 중요하다. ‘치료지수(therapeutic index; TI)’는 바로 약물의 안정성에 대한 수치이다. 치료지수는 빈도 분포 곡선에서 중간 효과 용량(ED50)과 중간 치사 용량(median lethal dose; LD50)의 비율이다. 하지만, 중간 치사 용량은 실험 대상 동물군 50%가 사망할 수 있는 약물 용량으로 인간 대상으로는 실험할 수 없다. 그래서 ‘중간 독성 용량(median toxic dose; TD50)’으로 대신한다.



치료지수 유용성
예를 들어 ‘약물 X’의 치료지수가 4라면(크다), 환자에게 실수로 평균 용량의 약 4배를 투여할 때 치명적이라는 것이다. 이 수치가 크면 클수록 약물은 안전하다. 병원에서 ‘페니실린(penicillin)’ 같은 항생제는 치료지수가 큰 약물에 속한다. 즉, 많은 양을 투여하더라도 유해 작용이 크지 않아 의료진은 부담 없이 비교적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약물 Z’의 치료지수가 2라면(작다), 환자에게 실수로 평균 용량의 약 2배를 투여할 때 치명적이라는 것이다. 이 약물은 안전 범위가 좁아서 사용에 신중해야 한다. 항응고제로 사용하는 ‘와파린(warfarin)’은 치료지수가 작은 약물이다. 용량에 따라 반응이 크기 때문에 치료 효과도 크게 변할 수 있다. 그래서 의료진은 응급으로 응고검사(PT, INR)를 시행, 용량에 따른 효과를 확인하면서 사용하게 된다. 

대부분 약물은 높은 치료지수 값이 요구되지만, 간혹 이렇게 중증 질환을 치료하는 경우, 낮은 치료지수 약물을 사용할 수 있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의사가 설명하는 약물 이야기

의사가 약리학을 알기 쉽게 풀어서 설명한다.

현, 서울부민병원 응급의료기관
고신대학교 의과대학 생리학교실 외래교수

고신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고신대학교 복음병원 흉부외과 전공의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흉부외과 폐, 식도 전임의
고신대학교 흉부외과 의학박사
국립부경대학교 경영학석사
테트라시그넘 이사
헬스온클라우드 대표이사

유튜브 “박억숭강의”

2014 “Samuel Dung Detective”, 좋은땅
2018 “해부학”, 수문사
2019 “생리학”, 수문사
2019 “병리학”, 수문사
2020 “약리학”, 수문사
2021 “해부생리학”, 수문사
2023 “병태생리학”, 수문사

2005 “친절한 의사상” 곽병원
2011 “이영균 학술상” 제14회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2018, 2019 “최우수 강의상” 동원과학기술대학교
2022 “부산시장 표창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