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미 색소를 줄이기 위한 성분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서동혜 원장

요즘 같은 추위가 지속되면 야외운동을 한두 달 쉬어가게 되는데 기미, 검버섯, 잡티 등의 색소문제가 있는 분들이 집중적으로 치료를 받기 위해 피부과에 내원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색소 치료를 받을 때 어떤 성분을 함유하는 제품을 병행하는 것이 도움이 될까?

미백 기능성화장품으로 허가된 성분은 2% 닥나무추출물, 2-5% 알부틴, 1-2% 에칠아스코빌에텔, 0.05% 유용성감초추출물, 2% 아스코빌글루코사이드, 3% 마그네슘아스코빌포스페이트, 2~5% 나이아신아마이드, 0.5% 알파-비사보롤, 2% 아스코빌테트라이소팔미테이트 등이 있다. 대부분의 미백기능성화장품은 이 성분들 중 한두 가지를 포함한다.

닥나무추출물(Broussonetia extract), 감초추출물, 알부틴, 비타민 C, 알파-비사보롤은 색소 형성과정에 필요한 효소인 tyrosinase를 억제하여 색소형성을 줄여주며 나이아시나마이드는 멜라노좀의 이동방해를 통해 미백 효과를 보인다.

기미는 멜라닌세포의 과다 활성으로 인하여 광대부위, 이마, 턱 등에 색소가 발생하는 비교적 흔한 과색소 피부질환으로 자외선, 여성호르몬, 및 스트레스 등에 의해 악화된다. 여름 내내 야외 활동으로 진해진 기미는 색소를 줄이기 위한 치료 및 도움되는 제품의 선택으로 색소를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며 반복되는 미미한 자극에도 기미가 심해질 수 있으므로 잘못된 제품 사용은 기미를 오히려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기미 호전을 위해 2% 하이드로퀴논과 1.4% 실리마린의 효과를 비교하는 논문이 발표되어 관심을 끌었다. 하이드로퀴논은 기미 치료에 사용되는 약용 성분으로 널리 사용되는 성분 중 하나이다. 실리마린은 국화과에 속하는 엉겅퀴 열매에서 추출한 플라보리그난(flavolignan) 계열 화합물들의 복합체로써, 엉겅퀴 추출물에는 실리빈을 비롯하여 아이소실리빈, 실리크리스틴, 실리다이아닌 등 다양한 플라보리그난 화합물이 존재하는데 이들을 총칭하여 실리마린이라고 한다. 실리마린은 항산화 효과를 보이며 각질세포의 분화와 노화 억제, 멜라닌 생성 및 tyrosinase 단백질의 발현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어 피부노화 및 미백의 성분으로 사용되고 있다.

기미의 원인으로 멜라닌세포의 노화가 관심을 받고 있는데 기미색소의 악화는 자외선 및 가시광선과 여성호르몬으로 시작되어 자외선에 의해 노화된 피부 진피 구성성분의 작용으로 멜라닌세포가 활성화 된 결과로 생각되기에 미백 효과가 있는 성분의 사용과 함께 항노화를 같이 도와주는 성분이 기미 색소를 줄이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생각된다.

얼굴의 색소는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한다. 색소가 갑자기 진해질 경우 피부과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은 후 치료를 시작하고, 도움이 되는 성분의 제품을 꾸준히 사용하는 것이 색소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