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막앞막, 생소하다구요? 치료 시기 놓치면 시력 잃을 수 있어

망막이야기

SNU청안과의원/김태완 대표원장

많은 사람들이 망막앞막(망막전막)에 대해 생소하다고 느낀다. 망막앞막의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그 심각성을 깨닫지 못하는 사람이 많고 치료 시기를 놓쳐 시력이 심각하게 저하되거나 시력을 상실하는 경우도 있다.

사람의 눈은 여러 층의 막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망막은 눈 가장 안쪽에 위치한 막으로 여러 가지 신경 세포와 광수용기세포를 포함하고 있다. 망막은 눈으로 들어온 빛을 감지하고 시각 정보를 처리, 통합하여 시신경을 통해 뇌에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망막에서도 시세포가 가장 많이 밀집되어 있어 빛을 가장 선명하고 정확하게 받아들이는 부분을 황반이라 하는데, 이 부위에 반투명한 막 조직이 형성되어 기능 이상을 초래하는 질환이 바로 망막앞막, 또는 망막전막이라고 한다.

망막전막은 특별한 원인이 없이 갑자기 발병하는 특발성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눈 속을 채우고 있는 유리체라는 단백질이 노화에 의해 변성이 되면서 부피가 줄어드는데, 이때 망막에 붙어 있던 유리체가 떨어지면서 망막에 미세한 손상을 주는 경우에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망막전막 환자의 대부분이 50대 이상이라는 점이 이러한 추측을 뒷받침해준다.

후포도막염이나 평면부염 같은 안염증 질환이 있거나, 당뇨, 망막혈관질환 등 망막질환이 있는 경우, 망막 레이저 치료나 수술을 받은 후, 안외상이나 안내종양에서도 발생할 수 있는데, 이러한 원인이 있는 경우를 속발성이라고 한다.

망막전막의 증상은 막이 생성된 위치나 막의 두께, 혼탁의 정도나 황반구조의 손상 정도에 따라 달리 나타난다. 초반에는 특별한 이상이 나타나지 않다가 막이 점점 커지고 두꺼워지며 시야가 흐릿해지고 직선이나 물체가 휘어져 보이는 증상이 나타난다.

망막전막이 진행되면 막이 망막에 유착되면서 변형을 초래하고 궁극적으로 망막의 기능을 상실케 한다. 한 번 손상된 시세포는 다시 본래의 건강한 상태로 돌아가기 어려우므로, 가급적 초기에 망막전막의 치료를 진행하여 시력 저하를 피해야 한다. 따라서 물체가 변형되고 휘어 보이는 변시증이 나타나거나 갑자기 시력이 저하되었다면 즉시 병원을 찾아 눈 상태를 확인해 보아야 한다. 특히 당뇨, 고혈압을 가지고 있거나 포도막염과 같은 눈 염증 질환이 있는 사람이라면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으로 망막 검사를 진행하여 망막의 변형이나 이상, 질병의 발생 여부를 확인하는 편이 바람직하다.

망막전막은 비교적 시력예후가 양호한 질환이며, 유리체절제술을 통해 망막 표면에서 막을 제거함으로써 더 이상 시력이 저하되거나 변형시가 진행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변형이 심하지 않은 상태라면 막을 제거한 후 망막의 구조가 회복되면서 증상이 개선될 수 있으므로 최근에는 가급적 시력저하가 심하지 않은 초기에 수술을 진행하기도 한다.

망막전막의 주요 발병 연령대를 고려해보면 망막전막 외에도 다양한 노인성 안질환을 앓고 있을 가능성이 존재한다. 만일 망막전막에 집중하여 다른 질환을 발견하지 못하거나 치료를 소홀히 한다면 망막전막이 아닌 다른 질환으로 시력이 저하될 수 있으므로 눈 상태에 대한 전반적인 검진과 치료가 필요하다. 꼼꼼하고 체계적인 검진을 통해 시력 이상을 조기에 발견하고 시력을 보존할 수 있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망막이야기

각종 망막질환 및 포도막 관련 질환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박사
서울대학교 보라매병원 진료운영담당 역임
서울대학교 보라매병원 안과 과장 역임

2016년 대한안과학회지 우수 심사위원상
2015년 보라매병원 학술상
2014년 한국망막학회 학술상
대한안과학회 정회원
미국안과학회(AAO) 정회원
대한안과학회 전문의 시험 출제위원
대한안과학회 대한안과확회지 심사위원
한국포도막학회 학술간사 역임
의사상자심사위원회 의학 자문위원 (보건복지부장관 위촉)
산업재해보상보험재심사위원회 전문위원 (고용노동부장관 위촉)
한국망막학회 보험이사
한국포도막학회 편집이사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