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무릎 인공관절 수술, 어떤 선택해야 할까?

박범용의 생생한 관절 이야기

생생병원/박범용 대표원장


중장년기에 들어서면 한 번쯤 무릎 통증으로 병원을 찾게 된다. 계단을 오르내릴 때 찾아오는 시큰한 통증과 조금만 추워져도 느껴지는 관절통, 평소보다 오래 걸었다 싶을 땐 수일 내 통증이 지속된다. 대부분은 노화로 발생하는 무릎 퇴행성 관절염이다.

무릎 퇴행성 관절염은 쉽게 말해 완충작용을 해오던 무릎뼈 사이에 있는 연골이 소실되어 무릎 간격이 좁아지고 뼈가 맞닿아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말기에 이르러서는 O자형으로 휘는 다리변형도 나타날 수 있어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

치료방법에는 약물치료, 물리치료, 주사 치료 등 다양하지만, 관절염의 원인을 치료한다기보다는 통증을 완화해 진행속도를 늦추는 방법으로 볼 수 있다. 최근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은 자가골수 줄기세포 주사 치료 또한 연골재생을 돕는 획기적인 치료임에는 분명하지만 이미 연골상태가 회복이 불가할 정도로 닳아 말기상태의 경우라면 인공관절 수술은 피할 수 없다.

그렇다면 수술을 고려해야 할 말기 퇴행성관절염 환자는 무엇을 따져보아야 할까? 인공관절 수술은 제 기능을 상실한 관절면을 제거하고 그 자리를 인공관절로 대체하는 수술을 말한다. 동일한 수술이라 할지라도 집도의의 숙련도에 따라 결과는 달라진다. 본래 내 것과도 같은 무릎을 만들기 위한 성공적인 수술 키포인트는 세밀한 절삭으로 꼭 맞는 인공관절을 삽입하는 것, 정확한 하지정렬을 만드는 것에 달렸다.


로봇 수술의 대표적인 장점은 ‘안정성’과 ‘정교함’이다. 먼저 수술이 결정되면 1.25mm 간격으로 엉덩이 관절부터 발목 관절까지 1300장의 CT 촬영이 이뤄진다. 이를 기반으로 첨단 프로그램을 통해 환자상태와 동일한 3D형태의 뼈 모델을 구현해 낸다. 이는 가상 수술 시뮬레이션으로 이어진다.

가상수술에선 최적의 절삭 범위, 방향, 깊이, 삽입각도 등의 수치를 계산해 내며 수술 후 엉덩이, 무릎, 발목관절을 잇는 다리 정렬축 또한 미리 확인해 볼 수 있다. 이전의 수술은 의사가 피부를 절개해 그간의 수술경험을 바탕으로 절삭이 이루어졌다면 로봇 수술은 철저히 계산된 최적의 수치 값으로 절삭이 이루어진다.

또한 염증부위를 절삭하는 단계에서도 차이점이 나타난다. 이전에는 의료용 전동톱을 의사가 직접 손에 들고 관절면을 절삭했다. 아무리 의사라 할지라도 사람이기 때문에 나타나는 손떨림은 막을 수 없는데 6축으로 구성된 로봇팔은 흔들림 없는 정교한 움직임으로 0.5mm 단위 절삭을 이뤄낸다. 깔끔한 절삭면은 안정적인 인공관절 안착과 불필요한 인대, 힘줄의 손상을 막을 수 있다. 

로봇수술은 집도의를 도와주는 최고의 서포터라 볼 수 있다. 사전 분석을 통해 환자에게 딱 들어맞는 인공관절을 삽입할 수 있는 환자 맞춤형 수술이며 불필요한 절삭 없이 정밀한 수술을 돕는다. 하지만 로봇 수술 또한 의사의 지도 및 제어 하에 이루어지기 때문에 집도의의 역량을 확인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겠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박범용의 생생한 관절 이야기

통증 없는 일상, 생기 있는 일상을 위한 다양한 관절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생생병원 /박범용 대표원장
前) 가톨릭 중앙의료원 정형외과 외래 조교수
가톨릭 중앙의료원 인턴 수료
가톨릭 중앙의료원 부속 서울성모병원 레지던트 수료
前) 가톨릭 중앙의료원 부속 서울성모병원 임상강사
前) 윌스기념병원(안양) 관절센터 원장
대한골절학회 (The Korean Fracture Society)
대한 슬관절 학회 (The Koean Knee Society) 정회원
대한 견,주관절 학회 (Korean Shoulder and Elbow Society) 정회원
대한 정형외과 학회 (The Korean Orthopaedic Association) 정회원
대한줄기세포 조직재생학회 (The Korean Association of Stem cell & Tissue Regeneration) 정회원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건강칼럼전체보기+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