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관절염 3기? 4기? 인공관절수술, 언제 해야 할까

최윤진의 금쪽같은 내 무릎

가자연세병원/최윤진 병원장

우리나라 노인복지법상 노인을 정의하는 기준 연령은 65세다. 무릎 관절염 말기에 시행하는 ‘무릎 인공관절수술’을 권장 받는 나이기도 한데, 요즘 60대는 예전과 달라서 65세가 지나도 무릎이 건강한 환자가 많다. 비슷한 연령대에 굳이 인공관절을 안 해도 되는 환자와 수술이 필요한 환자가 혼재돼 있는 요즘, 60대 이상 환자는 도대체 언제 인공관절수술을 하는 게 좋을까?

우선 무릎 관절염 진행 단계가 3기 또는 4기 이상에 해당하는지 확인하되, 본인이 느끼는 통증 정도가 일상생활에 큰 불편함을 줄 때 인공관절수술을 고려하는 것이 좋다. 무릎 관절염은 의학적으로 총 4단계로 나뉜다. 엑스레이를 찍어봤을 때 관절 간격이 살짝 좁아졌다면 1기, 관절 간격이 좁아지고 골 변형이 보이면 2기다. 관절 간격이 눈에 띄게 좁아져 뼈와 뼈가 붙어 있는 수준이라면 3기로 진단하며, 관절이 좁아지다 못해 맞붙어 골 변형까지 심하게 일어난 경우를 4기로 본다. 보통 65세 이상이면서 관절염 3~4기에 해당하면 인공관절수술을 고려해야 한다는 가이드라인이 있고, 최소 3~4기가 됐을 때 인공관절수술을 하는 게 일반적이다.

다만 관절염 말기인 4기라고 해서 반드시 수술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사람마다 통증에 대한 예민도나 일상생활 범위의 차이가 크기 때문이다. 통증에 민감하지 않고 무릎 사용량이 적은 환자의 경우 관절염 4기라고 해도 무릎을 원체 사용하지 않아 평소 무릎 통증을 느끼지 못할 수 있다. 영상 검사상 진단 결과는 4기지만, 환자 본인이 통증을 심하게 느끼지 않는다면 꼭 수술을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반대로 관절염 3기여도 무릎 통증이 심해서 일상에 불편함이 있다면 무조건 수술을 미루기보단 하루라도 빨리 수술을 통해 건강한 일상을 되찾는 게 환자에게 더 이로울 수 있다. 환자 본인이 체감하는 통증 정도를 영상 검사 결과만큼 중요하게 고려해야 한다.

다음으로 환자 스스로 회복에 대한 강한 의지가 있을 때 인공관절수술을 결정하는 것을 추천한다. 인공관절수술을 하고 나면 무릎을 굽혀주는 재활 운동을 해야 하는데, 오랜 관절염으로 굳어져 있는 무릎을 꺾어주는 것이 쉽지 않다. 수술보다 수술 후 재활 운동이 더 힘들다고 하는 환자가 많을 정도다. 회복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는 사람도 힘든 과정인데, 주변 가족 등 타의로 수술을 결정한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회복에 대한 의지가 강하지 않아 적극적인 재활 운동을 기대하기 어렵다. 결국 수술 후 재활 운동량 부족은 수술 결과로 이어지고, 나아지고자 결정했던 수술이 오히려 환자에게 더 안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이다. 타의가 아닌 자의로 건강한 삶을 되찾고 싶은 의지가 있을 때 수술을 받아야 좋은 결과로 이어질 확률이 높다는 것을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 의학적인 진단 기준이나 나이도 중요하지만, 환자 본인이 더 건강하고 활동적인 삶을 원할 때 인공관절수술을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최윤진의 금쪽같은 내 무릎

무릎 연골이 도대체 뭐죠? 인대는 왜 있는 거죠? 내 무릎과 친해지는 방법을 가르쳐 드립니다. 백세 시대에 누구라도 피해갈 수 없는 무릎 질환과 수술을 피할 수 있는 방법, 오래 오래 본인의 무릎으로 통증 없이 잘 쓸 수 있는 운동 방법까지 무릎에 대한 개인적 견해를 가감없이 전달합니다.

가자연세병원 /최윤진 병원장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 인턴 및 정형외과 전문의
-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전임의
-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 외래 부교수
- 연세대학교 정형외과 관절경연구소 정회원
- 대한 정형외과학회 정회원
- 대한 슬관절학회 정회원
- 대한 견주관절학회 정회원
- 대한 스포츠학회 정회원
- 대한 관절경학회 정회원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건강칼럼전체보기+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