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소변 안 나오는 급성요폐, 의외로 ‘이것’이 원인

금쪽같은 비뇨기, 챙길수록 행복해집니다

골드만 비뇨의학과의원 강남점/이민종 원장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환절기가 왔다. 큰 일교차로 면역력이 약해지면서 감기에 걸리는 사람이 늘었다. 중요한 건 환절기엔 감기 외에도 갑자기 소변이 전혀 나오지 않는 급성 요폐 위험도 상승한다는 것이다. 

하복부에 위치한 방광은 소변을 저장한 후 요의감이 들면 소변을 배출하게 한다. 성인은 대략 400~500cc의 소변을 방광에 저장할 수 있다. 그런데 때때로 급성요폐라고 불리는 상황이 발생하고, 급성요폐가 생기면 요의감이 들어도 소변 배출이 어려워진다. 급성요폐의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다. 앞서 말했듯 환절기 감기로 인해 항히스타민제를 포함한 감기약을 복용한 경우, 평소 전립선 비대증이 있는 남성이 과음한 경우 등 원인은 다양하다. 여러 생각지 못한 상황에서 갑자기 소변이 전혀 나오지 않아 응급실을 가서 소변줄을 삽입해야 하는 응급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근본적으로는 전립선비대증이 급성 요폐의 원인인 경우가 많다. 실제로 대한비뇨의학회 자료에 따르면, 남성 급성요폐 환자의 70%가량이 전립선비대증 환자다. 전립선이 커져서 요도를 압박하면 배뇨에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전립선비대증이란 양성 전립선 조직이 비대해져 요도를 누르게 되면서, 소변이 원활하게 나오지 못해 각종 배뇨장애를 일으키는 걸 말한다. 급성요폐의 원인이 전립선비대증 때문이라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실제로 골드만 비뇨의학과 강남점에도 소변이 한 방울도 나오지 않아서 소변줄을 착용하고 내원한 60대 남성 환자가 있었다. 타 병원에서 10년 동안이나 치료를 받았음에도 증상이 점점 더 심해져서 급성요폐까지 온 상황이었다. 항문을 통해 경직장 전립선 초음파로 검사한 결과 전립선의 크기가 61.4g으로 확인되었다. 정상 전립선의 크기가 20~25g인 것을 감안하면 3~4배 정도 커진 상태였다. 이후 시행한 요도방광 내시경 검사상 전립선이 비대해져 방광 안쪽까지 돌출이 되어있음이 확인됐다.

이 환자는 검사 결과, 수술이 필요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치료 효과가 제일 좋고, 재발률이 가장 낮은 홀뮴 레이저를 이용한 전립선광적출술을 진행했다. 수술 전 최고 요속, 즉 소변 세기가 1.3ml/sec 이었으나 수술 후 검사상 최고 요속은 23.7ml/sec으로 정상화되었다. 최고 요속이 20mL/sec 이상이면 소변을 시원하게 보는 정도이기 때문에 증상이 많이 호전된 것으로 볼 수 있다.



해당 환자는 수술 결과가 너무 좋아서 감사한 마음에 환자분 페이스북에도 스스로 홍보했다고 한다. 수술을 집도한 의사 입장에서도 너무 뿌듯한 결과가 아닐 수 없다.

이렇듯 급성요폐 증상을 무시하고 치료받지 않으면 큰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급성요폐 증상이 오래가면 방광 근육이 약해져서 방광 기능이 점점 나빠진다. 또한 방광의 압력이 상승하여 신장에 수신증이 발생하는 등 신기능이 악화할 수 있다.

급성요폐는 빠른 치료가 중요하다. 원내에서는 Fast Track을 통해 예약 후 바로 내원해 1~2일 내 수술까지 진행하고 있다. 앞서 언급했듯이 배뇨증상이 심하면 전립선 비대증 같은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서 치료해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금쪽같은 비뇨기, 챙길수록 행복해집니다

중장년층이 되면 필연적으로 비뇨질환을 겪게됩니다. 일상을 불편하게 만드는 비뇨기 질환에 대해 유용한 정보를 전달해 행복한 일상생활로 가는 길을 열어드립니다.

골드만 비뇨의학과의원 강남점 /이민종 원장
연세대학교 졸업
비뇨의학과 전문의
국군수도병원 비뇨기과장 역임
대한전립선학회 정회원
대한요로결석학회 정회원
대한남성과학회 정회원
대한비뇨기과학회 정회원
미국 비뇨기과학회(AUA) 정회원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 전임의 역임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건강칼럼전체보기+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