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목(일자목)증후군- 목디스크와 혼동하지 마세요

만성통증을 해결은 척추와 골반의 정렬 해결이 먼저입니다.

상도시원마취통증의학과의원/김성훈 대표원장

건강한 목뼈는 엑스레이로 촬영했을 때 C자 형태다. 거북목 또는 일자목 증후군이란 이러한 커브 형태의 정상적인 경추 모양이 일자 또는 역 C자에 가까운 형태로 변형되는 상태를 일컫는다. 고개가 앞으로 1cm 빠진다면 목뼈에는 2~3kg의 무게가 실리게 되는데, 고개가 앞으로 빠질 때마다 목에 하중이 더해지면서 승모근과 어깨에도 하중이 실리기 때문에 몸의 균형이 깨지게 된다. 휴대전화, 컴퓨터의 사용이 많아지면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목, 즉 경추통을 호소하며 병원을 내원하는 사람이 참 많다. 거북목 증후군뿐만 아니라 경추 부위의 통증의 경우, 원인과 통증의 양상이 상당히 다양할 수 있으므로 많은 요소를 고민하고 진단해야 한다. 목을 굽히거나 펼 때 목 가운데 생기는 통증, 편두통이라고도 불리는 경추성 두통, 승모근 및 어깨올림근 결림과 무거움, 흔히 담이 왔다고 하는 견갑사이통증 등 경추 관련 부위에는 다양한 통증 양상이 존재한다.

한편 목디스크(경추 추간판탈출증)는 목뼈를 이루는 7개의 뼈(경추) 사이마다 추간판(디스크)이라고 하는 쿠션 역할의 연골 조직이 여러 이유로 후방탈출하여 척추를 압박할 때 생기는 질환이다. 목디스크의 경우 경추ㆍ척추 라인의 통증, 특히 어깨와 팔저림 등의 신경학적 증상이 있으면 목디스크일 확률이 높다.
단순히 경추 부위에 어떠한 통증이 나타난다고 해서 목디스크라고 진단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그럼에도 내원하는 절반 이상의 환자가 잘못된 의학상식이나 자기 판단에 따라 스스로 목디스크라고 생각하고 디스크 치료를 희망하는 사례를 빈번하게 접하곤 한다. 그러나 필자는 MRI로 확인하거나 아주 전형적인 디스크 증상을 가진 환자를 제외하고는 진단과 치료에 신중을 기하고자 한다. 정말 급성으로 디스크가 터진 경우를 제외하면 목디스크 질환이 아닌 경우가 더 많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경추 통증은 디스크가 튀어나와 그 부위 신경을 누르고 있는 목디스크일 가능성보다, 비틀어진 척추의 관절이나 인대가 중력을 견디며 손상과 염증이 생기고 신경이 당겨진 데서 오는 시림이나 저림일 가능성이 훨씬 더 크다. 비틀어진 척추에서의 신경의 당겨짐(traction)은 추가로 근육의 이차적인 경직을 유발하고 기능을 약하게 만드는 경우가 흔하다.
일자목, 거북목은 단순히 목디스크 증상의 일환이 아니라, 그 틀어짐의 현상이 나타난 형태로 경추-흉곽-척추-골반의 연장 선상에서 봐야 할 정렬의 문제이다. 본원에서는 통증이 나타난 부위는 이차적인 결과로 보고 일차적인 원인은 척추와 골반의 비틀어진 정렬에서 찾고자 한다. 따라서 치료는 항상 최소 두 단계로 이루어진다. 첫째, 척추와 골반의 정렬을 바로 잡고 둘째, 인대와 관절의 염증과 통증을 해소한다. 이러한 통증 치료법이 통증을 치료하는 근본적인 해결법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오늘 소개할 케이스는 20대 남자로, 목의 뻐근함 즉 경추통 및 승모근의 무거움, 누워 있을 때 견갑 사이의 등 통증으로 내원한 환자다. 이 환자의 경우도 스스로 목디스크라고 알고 디스크 치료를 희망했으나, 사실은 디스크 환자가 아니었던 경우이다. 다만, 이 환자의 경우 엑스레이 사진(사진1)에서 볼 수 있듯이 목뼈의 모양이 일자에 가까운 거북목(일자목) 상태였다. 우선 척추와 골반의 비틀림이 있어 척추 정렬주사 및 인솔(깔창)로 척추교정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으며, 증상은 매우 호전되어 현재 9회차째 치료 중이다. 스테로이드를 쓰지 않고, 포도당 위주의 안전한 주사를 통해 틀어진 척추 주변 근육의 정렬을 맞춰주고, 기울어진 척추 골반을 인솔로 잡아주며, 중요한 근육들을 자극해 주며 운동을 한다면, 빠르면 1-3주에서 2-3달 사이에 엑스레이에서 확인 가능할 만큼의 교정을 이뤄낼 수 있다. (사진2) 일자목을 수정하기 위해서는 경추 근육 운동이 아닌 골반과 둔근, 흉곽의 회전을 교정하는 도수치료도 시행했다. 척추와 골반의 틀어짐이 수정되니 일자목도 자연스럽게 C커브를 그리게 되는 좋은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거듭 언급하지만, 일자목 증후군을 비롯한 다양한 양상의 경추통은 통증의 직접적 원인이 아닌 결과 중 하나일 가능성이 크다. 척추와 골반의 비틀어짐에서 오는 손상과 신경의 당겨짐이 통증의 원인이 아닌지 확인해야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이루어질 수 있다. 본원에서 추구하는 근본적 통증 해결 치료법이 환자들의 장기적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기를 소망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만성통증을 해결은 척추와 골반의 정렬 해결이 먼저입니다.

척추를 비트는 골반의 높이나 회전을 줄여주고, 척추신경을 당기는 다열근을 찾아 이완해주면 신기하게도 스테로이드나, 마취제를 쓰지않아도, 신경방사통, 무릎등의 관절통이 좋아집니다. 요통, 무릎 뿐만아니라 두통, 목, 상지 통증 호전을 경험하십니다.

상도시원마취통증의학과의원 /김성훈 대표원장
전남대학교의과대학졸업
국립중앙의료원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 수료
건국대학교병원 통증의학 진료교수
대한통증학회 통증의학 고위자자격이수
전 연세튼튼정형외과 부원장
전 사당연세365의원 통증원장
나인마취통증의학과의원 부원장
현 상도시원마취통증의학과 대표원장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건강칼럼전체보기+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