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돼지 날로 먹은 뒤 '우측 시야 장애'… 국내 첫 보고

입력 2020.10.12 15:51

제주 50대, '동측반맹' 진단… "기생충의 뇌 공격" 탓

돼지고기
돼지고기를 날로 먹고 기생충에 감염돼 우측 시야 장애가 발생한 사례가 국내 최초로 보고됐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돼지고기를 생(生)으로 먹다가 기생충에 감염돼 양눈 모두 오른쪽 시야만 흐려지는 특이 증상이 나타난 사례가 국내 처음으로 보고됐다. 해당 증상은 안과학계에서 ‘우측 동측반맹’이라 부른다.

제주에 사는 A(52)씨는 20년 이상 생돼지고기를 먹었고, 병원을 찾기 2주 전부터 심한 두통, 시야 흐림, 우측 반신 감각 이상을 겪어 병원을 찾았다가 ‘신경낭미충증’ 진단을 받았다.

신경낭미충증은 사람이 음식을 통해 갈고리촌충(머리에 갈고리가 있는 기생충)을 섭취, 장에서 기생충이 소장 벽을 뚫고 혈액으로 들어가 중추신경계를 감염시키는 질환이다. 주로 돼지 고기를 덜 익혀 먹어 발생한다.

구체적인 검사 결과, A씨는 우측 동측반맹과 함께 오른쪽 신체부위의 진동, 온도, 통증에 대한 감각이 떨어져 있었다. 또한 왼쪽 뇌에서, 거대한 주머니 모양의 혹이 발견됐다. 오른쪽 뇌에도 혹이 여럿 있었고 뇌가 부어 있었다.

A씨 사례를 보고한 제주대 안과학교실 이혜진 교수 논문에 따르면, 신경낭미충증으로 발작, 두통, 국소 신경 장애, 보행 장애 등이 나타날 수 있는데, 동측 반맹이 나타난 경우는 국내에서 아직 보고된 바 없다.

A씨는 2주간 약물 치료를 받았지만 증상이 낫지 않아 결국 두개골을 열어 낭종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다. 이후 두통은 사라졌고, 수술 전에 비해 시력이 나아졌지만 완치되지는 않았다. 

신경낭미충증은 제주도 특유의 ‘돼지고기를 생으로 먹는 습관’ 때문에 발생하는 경우가 잦다. 한국기생충학회지에 따르면 지난 26년간 신경낭미충증을 진단받은 국내 81명의 거주지를 살펴본 결과, 제주가 약 10%를 차지했다. 또한 전염병 관련 국제학술지 ‘Acta Tropica’에 따르면 갈고리촌충에 감염된 58명 제주도민의 72%가 생돼지고기와 익히지 않은 내장을 함께 먹었고, 19%는 과거 돼지 생고기를 섭취한 적이 있었다.

이혜진 교수는 논문을 통해 “익히지 않은 돼지고기를 섭취한 과거력이 있는 중년의 환자가 동측반맹을 보이는 경우 신경낭미충증 가능성이 있어 뇌 MRI나 CT 등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고 전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