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의 비만男… ‘트럼프’들이 코로나에 약한 3가지 이유

입력 2020.10.05 15:24

낮은 면역력에 기저질환… 사이토카인 폭풍도

트럼프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를 중증으로 악화시키기 쉬운 3가지 요소 ▲70세 이상 고령 ▲​남성 ▲​비만에 모두 해당된다./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74세 고령에, BMI(체질량지수) 30이 넘는 비만이라 ‘중증’으로 빠지지는 않을까 하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있었다. 중증으로 진행되는 것을 막기 위해 미국 생명공학 회사 리제네론이 개발 중인 항체 약물, 긴급 승인 받은 길리어드의 렘데시비르에 이어 스테로이드제인 덱사메타손까지 투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방위적인 치료가 이뤄지자 한 때 트럼프 대통령의 상태가 위중한 것이 아니냐는 소문도 있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입원 중인 월터 리드 군 병원 의료진은 그가 안정적인 상태에 있으며 이르면 5일(현지시간) 퇴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회복이 기대되고 있지만, 그는 ‘코로나19 고위험군’이다. 코로나19에 걸리면 중증으로 빠질 위험이 높은 요소들을 가지고 있다.

1. 70대 이상 고령
코로나19 사망자는 대다수가 고령이다. 코로나19가 중증으로 이어질 위험은 나이가 많을수록 증가한다. 나이 든 환자일수록 입원, 집중 치료, 인공호흡기 치료 등을 할 확률이 높아지며 심하면 사망할 수도 있다. 미국질병통제센터(CDC)에 따르면 젊은 성인(18~29세) 그룹과 비교했을 때 65~74세의 경우 입원 위험이 5배, 75~84세 그룹은 8배로 증가한다. 사망 위험은 각각 90배, 220배 증가한다.

사망률도 크게 높아진다. 국내 3일 0시 기준 70대(70~79세) 사망률은 7.31%, 80세 이상 사망률은 21.38%이며, 60대(60~69세) 사망률 1.15%와 비교하면 70대 부터 급격히 높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렇게 사망자 대다수가 고령인 이유는 '면역력' 때문으로 분석한다. 노인은 고혈압·당뇨병·심장병·폐질환 같은 기저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가 많고, 건강하고 젊은 사람에 비해 면역력이 떨어져 있다. 이렇게 되면 코로나19 같은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때 감염 가능성이 높고, 증상이 훨씬 나빠질 위험이 있다. 실제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사망하는 사람의 거의 100%는 고혈압·당뇨병·심장병·폐질환 등 기저질환이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2. 비만
비만한 사람 역시 코로나19에 취약하고 감염되면 예후가 더 나쁘다. 대한비만학회는 각 국가에서 발표된 연구 결과들을 모아 비만이 코로나19에 미치는 영향과 함께 그 기전을 최근 제시했다.

중국 원저우 3개 병원에서 코로나19로 진단된 초기 214명의 환자를 조사한 결과, 지방간 및 비만 환자의 경우에는 코로나19에 대한 위험성이 약 6배 높고 예후도 나빴다. 미국 로드아일랜드주 3개 병원에서 진행된 연구에서도 BMI 35 이상의 중등도 비만 환자가 중환자실에 5.4배 더 오래 입원한 것으로 보고됐다. 국내 13개 병원 보고에서도 코로나19를 진단받은 환자의 40%가 BMI 25이상의 비만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 정창희 교수는 “비만일 경우에는 코로나19에 대항할 수 있는 면역력이 약화될 수밖에 없다”며 “특히, 지방세포는 체내 염증을 유발하는 인터루킨-6을 분비하는데, 이러한 염증매개물질인 사이토카인의 과도한 분비가 결국 사이토카인 폭풍을 일으켜 합병증 발생 위험을 높이고 중환자실에 입원하게 하는 원인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고려대안암병원 남가은 교수는 “비만 환자는 만성적으로 염증 반응 및 산화스트레스에 취약해 각종 질병에 노출될 수 있는 위험이 높다”며 “이로 인한 사이토카인의 과도한 분비가 결과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으로까지 이어지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3. 남성
통상 남성이 여성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 3일 0시 기준 남성과 여성의 사망 비율은 53.33 : 46.67이다. 남성 사망률이 더 높은 이유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최근 미국 예일대 연구팀이 남성과 여성의 면역반응이 달라 남성이 코로나19에 더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 학술지 ‘네이처(Nature)’에 발표했는데,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남성은 여성보다 T세포가 덜 활성화됐다. 면역기능을 하는 T세포는 바이러스를 공격해 감염·전이를 막는다. 특히 남성은 나이가 들수록 T세포 반응이 약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은 나이가 들어도 T세포가 많이 생성된 점이 남성과 달랐다. 또한 남성은 감염 초기에 사이토카인 수치가 여성보다 높았다. 면역작용을 하는 사이토카인이 과다 분비되면 몸속 정상 세포까지 공격한다. 이렇게 ‘사이토카인 폭풍’이 일어나면 호흡이 곤란해지고 치명적인 염증이 생겨 장기가 손상된다. 연구를 진행한 아키코 이와사키 교수는 “남성은 여성에 비해 몸에서 T세포가 덜 만들어지고 코로나19 감염 초기에 사이토카인 수치가 높았다”며 “특히 나이 든 남성은 T세포 반응이 약하기 때문에 코로나19에 걸리면 위험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일부 전문가들은 X염색체와 여성호르몬이 면역작용에 긍정적인 영향을 줘 여성이 남성보다 바이러스 감염에 강할 것으로 보고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