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구팀의 코로나 제압법?… "2주마다 전국민 검사하라"

입력 2020.09.23 07:30

"감염률 64% 감소"… 비용 3달러 전제 "효율적"

검사 사진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연구팀 분석 결과, 2주마다 전체 인구 대상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면, 감염률이 64% 감소하고, 사망자가 46% 줄어드는 것으로 밝혀졌다./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코로나19 무증상 환자를 포함한 전체인구를 대상으로 반복 검사하면, 감염률과 사망률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연구팀이 미국감염병학회지에 발표한 연구결과, 2주마다 전체 인구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면, 감염률이 64% 감소하고, 사망자가 46% 줄어드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현재 코로나19 검사는 감염 증상이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만 진행하고 있다”며 “하지만 코로나19 증상이 없는 사람들을 대상으로도 확대하면 입원과 사망을 줄여 정상적인 사회활동을 재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자체개발한 예측모델을 활용해 코로나19 반복 검사를 ▲중증환자만 진행했을 때 ▲유증상자까지 검사했을 때 ▲일회성 증상자까지 검사했을 때 ▲전체 집단을 검사했을 때 등 4가지로 나눠 감염률, 사망률, 검사횟수, 입원일수, 180일 이상 검사했을 때 비용 등을 포함해 분석했다.

코로나19 검사법은 실험실에서 이뤄지는 중합효소 연쇄반응(PCR) 테스트를 사용했다. PCR 테스트는 코나 입에서 면봉으로 채취한 샘플을 이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실험실에서 분석·검사하는 방법이다.

분석 결과, 전체 집단을 대상으로 반복적으로 검사를 진행했을 때, 감염률이 64% 감소하고, 사망자가 46% 줄어드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비용이 5배 증가하고, 일일 검사수가 66배 증가지만, 검사비용을 3달러로 낮춘다면 비용 대비 효율적으로 바뀐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실험실에서 이뤄진 PCR 검사법을 기반으로 분석했기 때문에, 응급센터, 학교, 회사 등에서도 진행할 수 있고, 비용부담이 적은 검사법을 적용한다면 결과가 달라질 거라 덧붙였다. 연구팀은 “이러한 검사법은 현재 시장에 출시됐지만, 아직 널리 사용할 수 없는 단계”라고 말했다.

연구를 주도한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앨 닐런 연구원은 “새로운 감염이 계속해서 증가하는 현재 상황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효과적으로 활용하는 방법은 모든 인구를 대상으로 하는 것”이라며 “전체 인구를 대상으로 검사하면 큰 비용이 따라도, 좋은 결과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말했다.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안드레아 시아넬로 보건학박사는 “현재 시험 비용이 약 50달러인 경우를 고려해도, 감염률과 사망률을 줄여 사회활동이 정상화됐을 때의 비용적인 효과가 더 크다”며 “시험비용이 실질적으로 절감될 수 있다면 연구결과는 더 확실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