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내일부터 10인 이상 집회 전면 금지"…​ 위반 시 고발

입력 2020.08.20 17:04

집회하는 사람들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1일부터 서울 전역 10인 이상 집회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사진=조선일보 DB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내일부터 이달 말까지 서울 전역 10인 이상 집회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내일(21일) 0시부터 이달 30일 24시까지 서울 전역에서 열리는 10인 이상의 모든 집회를 전면 금지한다. 이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수준이다. 다만 이번 조치는 집회로만 한정됐다.

지난 16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은 2단계로 격상돼, 100인 이상 집회가 금지 대상이지만 서울시가 자체적으로 거리두기 3단계 기준인 10인까지 기준을 높인 것이다.

집회금지 조치를 위반하면 집회 주최자와 참여자는 관할 경찰서에 고발되고,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300만원 이사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서울시는 "서울은 인구밀도가 높고 유동인구가 많아 n차 감염 확산 우려가 가장 높은 곳"이라며 "코로나 확산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조치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