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한 여름 다이어트… 몸안에 '돌' 생긴다

입력 2020.08.13 16:32

젊은층 담석증 비상… 과격한 금식, 콜레스테롤 늘려

배 아파하는 남성
무리한 다이어트는 담석증을 유발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여름철을 위해 무리한 다이어트를 하면 체내 ‘돌’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이를 ‘담석증’이라 한다. 담석증은 담낭(쓸개)에서 만들어지는 담즙 속 콜레스테롤이 돌처럼 굳어져 간이나, 담낭, 담관에 쌓여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식생활이 서구화되면서 발생이 늘고 있는데, 보통 비만하거나 고지방, 고열량 식사를 많이 하는 사람에게 잘 생긴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채민규 교수는 “요즘 같은 여름철 무리한 다이어트도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담석증 5년 사이 60% 가까이 증가
담석증은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담석증 환자는 지난 2015년 13만6774명에서 2019년 21만6325명으로 4년 새 약 58% 증가했다. 채민규 교수는 “고지방, 고콜레스테롤, 저섬유질 위주의 식습관이 담즙 내 콜레스테롤을 증가시키고, 담낭의 담즙 배출을 감소시켜 담석증 발생의 위험도를 높였기 때문”이라며 “노인의 경우 콜레스테롤의 포화지수가 상승하면서 자연히 담석 발생이 늘어난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20~40대 젊은 층에서도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채민규 교수는 “요즘 같은 여름철 몸매 관리를 위한 무리한 다이어트 때문”이라며 “급격한 금식을 하거나 과도한 지방섭취를 제한하면 간은 오히려 콜레스테롤을 추가로 분비한다”고 말했다. 추가 분비된 콜레스테롤은 담즙 내에 콜레스테롤의 증가시키면서 담석을 만든다.

오른쪽 윗배와 명치 통증이 흔해
담석은 발생 부위에 따라 담낭(쓸개)에 생기면 담낭담석, 간 외 담관에 생기면 간 외 담관담석(총담관담석), 간 안에 생기면 간 내 담석으로 나뉜다. 담낭담석(64%), 총담관 담석(22%), 간 내 담석(14%) 순으로 담석이 잘 발생한다. 증상은 발생 부위에 따라 다양하다. 담낭담석은 대부분 증상이 없어 건강검진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담낭에 있던 담석이 빠져나가 담관을 막으면 심한 복통이 발생한다. 복통은 오른쪽 윗배 혹은 명치 부위에 발생하고 식후에 주로 발생하거나 악화된다. 구역, 구토가 생기기도 한다. 채 교수는 “합병증으로 급성 담낭염, 급성 담관염, 급성 췌장염 등이 동반되면 발열 및 황달이 발생할 수 있는데 이때는 즉각적인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담관담석은 증상 없어도 빠른 치료 필요
담낭담석은 우선 증상이 없다면 관찰을 한다. 하지만 담석에 의한 복통이나 합병증을 동반한 경우, 담낭암의 위험성이 존재할 때(석회화 담낭·3cm 이상의 거대 담석), 담석과 용종이나 선근종증이 함께 존재할 때 담낭절제술을 시행한다. 수술은 가능하면 복강경 수술을 주로 시행하지만 환자에 따라서 개복 수술을 시행할 수도 있다. 간 내 담석은 내시경 치료 혹은 간 절제술로 치료한다. 수술은 한 쪽 간에만 국한된 간 내 담석, 간의 위축을 동반한 경우, 심한 담관 협착이 있는 경우, 담관암의 위험이 있을 때 고려한다.

담관담석은 증상이 없어도 치료가 필요하다. 간 외 담관에 있는 담석은 대부분 내시경적 역행성 담도조영술로 치료한다. 환자는 수면 마취를 한 후 시술받게 되며 위내시경과 비슷하지만 엎드린 자세로 내시경을 입을 통해 십이지장까지 진입시킨다. 십이지장에 있는 담관 입구인 유두에 내시경이 도달하면 유두를 내시경 칼로 절개하여 다양한 기구들이 담관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통로를 만들어 준다. 이후 담석 쇄석기 등을 이용하여 담석을 분쇄하거나 제거한다. 환자는 내시경 시술 후 24시간이 지나면 물부터 시작하여 식사할 수 있고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다. 내시경적 역행성 담도 조영술은 시술의 효과와 안정성이 입증된 상태로 널리 이용되고 있다. 일반적인 소화기 내시경 검사에 비해 다소 어려운 시술로 성공을 위해서는 의사의 풍부한 경험이 필수다.

최고의 예방법은 규칙적인 식사와 운동
규칙적인 식사와 규칙적인 운동, 그리고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담석을 예방하는 데 가장 중요한 생활 습관이 될 수 있다. 특히, 음식은 채소, 과일, 생선 등이 콜레스테롤 담석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으며, 반대로 고지방, 고탄수화물 식사는 담석을 유발할 수 있다. 시금치, 멸치, 우유와 같은 칼슘이 많은 음식을 먹어도 담석이 잘 생긴다는 오해가 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