얇은 각막에 라식·라섹 힘들다면… 안내렌즈삽입술 고려해야

입력 2020.08.05 14:37

진료 사진
각막을 깎지 않는 렌즈삽입술이어도 사전 검사가 정확하지 못하거나 안구 상태에 알맞지 않게 진행하면 합병증이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수연세안과 제공

렌즈삽입술은 라식, 라섹처럼 대표적인 시력교정수술 중 하나다. 초고도근난시를 효과적으로 교정하는 렌즈삽입술은 각막을 거의 손상시키지 않는 수술법이지만, 모두에게 적용할 수는 없다. 자신에게 렌즈삽입술이 가능한지 정밀 검사로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렌즈삽입술은 각막이 너무 얇아 레이저 시력교정이 어려운 경우에 고려하는 방법이다. 각막 모양이 나빠 각막을 깎아내는 수술이 부담될 때도 렌즈삽입술이 활용된다. 안구 구조를 그대로 보존하면서 시행되는 수술인 만큼 라식, 라섹 후 부작용인 수술 후 빛번짐, 안구건조증 등의 우려가 적다. 수술 후 근시퇴행 현상도 거의 없다.

하지만 렌즈삽입술은 사전 검사가 정확하지 못하거나 안구 상태에 알맞지 않게 진행하면 합병증이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각막 손상에 의한 부작용이 없지만, 드물게 녹내장, 백내장이 나타날 수 있다. 내피세포 감소나 렌즈 사이즈의 교체가 필요하게 되는 등 합병증도 고려해야 한다.

수술 후에도 지속적인 관찰을 통해 내피세포나 녹내장, 백내장, 망막질환을 점검해야 한다. 따라서 렌즈삽입술을 위한 안과병원 선택 시에는 수술 후 관리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져 있는 곳을 선택해야 한다.

수연세안과 김진선 원장은 "렌즈삽입술은 정확한 사전 검사가 수술 후 결과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는 수술"이라며 "수술에 사용하는 렌즈의 경우 최상위 인증을 보유하고 있는지, 집도의가 전방렌즈와 후방렌즈, 토릭렌즈 중에 수천 케이스의 임상경력을 바탕으로 수술 전후를 책임지는 지 여부도 확인해두면 좋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