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꿉꿉한 집 안, 습기 제거는 ‘이렇게’

입력 2020.07.28 08:00

장마철에 집안 청소하는 사람 사진
덥고 습한 장마철에는 곰팡이나 세균이 번식하기 쉬우무로 습기를 틈틈이 제거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장마철에는 집안의 악취가 심해지고 퀴퀴한 냄새가 나기 쉽다. 덥고 습한 환경에서 곰팡이·세균이 잘 번식하기 때문이다.

특히 습도가 80%를 넘는 장마철은 세균과 곰팡이가 1년 중 가장 극성인 시기다. 장마철 집안을 쾌적하게 관리하는 방법을 알아둬야 한다.

①곰팡이·세균 서식지, 주방·욕실·신발장 관리하기
곰팡이·세균은 주로 물기가 많은 주방·욕실과 외부의 오염물질이 묻은 신발이 있는 신발장에 있다. 곰팡이·세균이 피부에 닿으면 접촉성 피부염이나 무좀 등의 피부질환이 생길 수 있고, 곰팡이 포자가 날리면 알레르기성비염·천식 등이 생기거나 악화될 수 있다.

주방에서 수세미·도마·고무장갑 등의 용품을 사용하면 햇볕에 잘 말려야 곰팡이·세균이 번식하는 것을 막는다.

욕실 배수구나 변기는 물때가 있어 곰팡이·세균이 번식하기 쉬우니 1주일에 한 번씩 살균 효과가 있는 식초나 베이킹 소다를 이용해 청소한다. 타일 이음새 곰팡이가 꼈다면 베이킹 소다를 섞은 물이나 락스를 뿌리고 솔로 닦아 제거한다.

비에 신발이 젖었을 땐, 곰팡이·세균이 번식하기 쉬워 물기를 닦고 말린 후에 신발장에 넣는다. 숯이나 커피 찌꺼기, 녹차티백 등을 말려 신발장에 넣어 두면 습기와 냄새를 없앨 수 있다. 또한 신발장 바닥에 신문지를 깔면 습기를 제거하고 곰팡이가 번식하는 것을 막는다.

②선풍기·에어컨 사용해 건조·환기하기
선풍기나 에어컨을 틀어 놓으면 공기가 이동해서 환기 효과가 일어난다. 음식을 조리하고 샤워한 후에는 환풍기를 켜고 창문·현관문·화장실문을 열면 실내 습도를 줄일 수 있다.

축축한 세탁물을 실내에서 말릴 때는 선풍기를 꼭 튼다. 선풍기를 바깥쪽(외부)을 향해 틀면 제습 효과가 커진다.

③집안에 식물 놓아 습도 줄이기
식물로 공기를 정화하고 습도를 조절하는 것도 방법이다. 거실에 열대지방이 원산지인 잎이 크고 넓은 관엽식물을 두면, 잎 뒷면의 기공(식물 표피 조직과 외부 대기가 연결된 작은 구멍)이나 뿌리 등이 오염물질을 흡수하고 습도를 조절한다.

대나무, 대만고무나무, 관음죽, 야자류, 폴리시아스 등이 있다. 욕실에는 싱고니움, 아나나스류, 달개비류, 고사리류 식물, 스파트필링 등 습기를 먹는 식물이 적합하다. 욕실 외에 습기가 많은 곳은 어디 놓아도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