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임박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국내서 생산한다

입력 2020.07.21 17:44

SK바이오사이언스, 글로벌 공급 위한 백신 생산 담당

아스트라제네카는 옥스포드대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인 ‘AZD1222’의 글로벌 공급망을 강화하기 위해 SK바이오사이언스, 보건복지부와 3자 간 협력의향서 (Letter of Intent)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인 ‘AZD1222’는 개발에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아스트라제네카의 글로벌 파트너 중 하나로 코로나19 백신 제조에 참여하며, 양사 협력 논의의 초기 단계부터 이를 주관해 온 보건복지부는 양사의 백신 생산 및 수출 협력이 신속히 이행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이번 협약의 일환으로, 아스트라제네카는 보건복지부와 백신 국내 도입을 위한 논의 및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백신의 도입 검토를 위한 협력에 착수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코로나19의 대유행 (Pandemic) 기간 동안에는 이윤을 추구하지 않고 전 세계에 백신 접근성을 제공하는 데 전념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회사는 현재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인 ‘AZD1222’의 임상 개발을 주도하고 있으며 각국 정부와 세계보건기구 (WHO), 전염병대비혁신연합 (CEPI) 및 세계백신면역연합 (GAVI) 등 주요 보건 기구들과 협력하여 전 세계적으로 신속한 백신 공급이 가능하도록 준비하고 있다.

파스칼 소리오 (Pascal Soriot) 아스트라제네카 CEO는 “우리는 백신 후보물질을 전 세계에 빠르게 공급하기 위해 필요한 공급망을 구축하는 것을 중요한 목표로 삼고 있고, SK바이오사이언스의 첨단 기술력과 신속한 대량생산 능력은 전 세계적으로도 널리 인정받고 있다”며 “한국은 현재의 팬데믹 상황을 가장 잘 관리하고 있는 선도 국가 중 하나로, 백신을 필요로 하는 모든 곳에 광범위하고 공정한 접근성을 제공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