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안 올 때 지그시 눌려주면 좋은 '이곳'

입력 2020.07.09 10:20

7월 중순에 접어들면서 무더위와 함께 장마가 시작됐다. 장마철에는 고온·다습하고 흐린 날씨 탓에 호르몬 분비 균형이 깨지고 불쾌지수가 증가하면서 몸에 이상 증상이 잘 나타난다. 특히 불면증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아진다. 자생한방병원 김학재 원장의 도움말로 숙면유도, 피로 해소 등에 도움을 주는 지압법들을 알아본다.

안면혈
안면혈/사진=자생한방병원 제공

지그시 누르면 잠 오는 '안면혈'

좀처럼 깊은 잠을 자지 못할 때는 ‘안면혈’을 지압해보자. 안면혈은 이름 대로 '편안한(安​)' '잠(眠)'을 돕는 혈자리다. ​안면혈의 위치는 양쪽 귓불 뒤쪽 목과 머리가 만나는 부분의 움푹 들어간 지점에 있다. 김 원장은 "안면혈을 지압하면 전신 긴장이 풀어지면서 잠이 온다"고 말했다. 잠자리에 들기 전 안면혈을 10초 이상 지그시 눌러 지압하기를 5회 반복한다. 안면혈을 중심으로 목덜미를 전체적으로 마사지하는 것도 좋다.

노궁혈
노궁혈/사진=자생한방병원 제공

피로 해소에 좋은 '노궁혈'

잠을 자도 피곤함이 가시지 않을 때는 '노궁혈'을 지압해보자. 노궁혈은 자연스럽게 주먹을 쥐었을 때 중지 끝이 손바닥과 맞닿는 지점에 있다. 노궁혈을 자극하면 머리가 맑아져 정신 안정과 피로 해소에 좋다. 위장기능 조절에도 도움을 줘 소화불량으로 인한 불면증 완화에도 효과가 있다. 손가락이나 뾰족한 물건으로 노궁혈을 강하게 눌렀다가 천천히 풀어주는 방법으로 한쪽 손당 30초씩 양손을 번갈아 시행한다.

신맥혈
신맥혈/사진=자생한방병원 제공

두통·두근거림 있다면 '신맥혈'

스트레스나 불안감으로 인한 두통, 두근거림도 장마철 불면증을 유발하는 주요 요인이다. 이때는 발 바깥쪽 복숭아뼈 아래에 오목하게 들어가 있는 곳에 있는 ‘신맥혈’을 눌러주는 게 좋다. 신맥혈은 심장의 부하와 스트레스를 줄이는 혈자리다. 양쪽 발의 신맥혈을 엄지로 3초간 눌러주고 복숭아뼈 주위를 원을 그리듯 마사지한다. 불면증 완화와 함께 다리 부종 완화 효과도 낸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