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19 기원 조사, 다음 주 중국에 연구팀 파견

입력 2020.06.30 09:29

안경 만지고 있는 WHO 총장 테워드로스 모습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사진=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을 밝혀내기 위해 다음 주 중국에 조사팀을 파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9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바이러스의 출처를 아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덧붙여 "조사팀의 방중을 통해 바이러스가 어떻게 시작했는지,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세계적으로 1000만명을 넘고 누적 사망자는 50만명을 넘어섰다고 말하며,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아직 종식 근처에도 이르지 못했고, 팬데믹이 국제 연대를 가능하게 했지만 잘못된 정보와 코로나19의 정치화 같은 문제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코로나19 최악의 사태는 아직 오직 않았고, 지금 같은 환경과 조건에서 우리는 최악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브리핑에 배석한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에 대해 중국을 비하하는 '쿵 플루'(kung flu)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과 관련, 상호 존중을 바탕으로 한 언어를 사용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많은 사람이 이번 대응에서 부적절한 언어를 사용해왔다"며 "우리는 우리 앞에 놓인 길, 그리고 우리가 할 필요가 있는 것에 집중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BOK센터에서 열린 대선 유세에서 "그것(코로나19)은 역대 어떤 질병보다 많은 이름을 가진 질병이며, 이를 부르는 19∼20개의 다른 이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내가 이름을 짓는다면 그것을 '쿵 플루'로 부르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라이언 사무차장은 부작용이 없고 효과적인 코로나19 백신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성공 보장은 어렵다고 말했다.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