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송, 식사로 침방울 전파… 종교시설, 코로나 19 고위험 시설로 지정되나

입력 2020.06.29 15:36

교회
최근 잇따라 종교시설발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일부에서는 종교시설을 고위험 시설로 분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확진자수 28명), 경기 안양시 주영광교회(확진자수 22명), 경기 수원시 중앙침례교회(확진자수 7명) 등 최근 종교 활동을 통해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 교회 등 종교시설을 ‘고위험 시설’로 분류해 방역수칙을 의무적으로 적용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최근 확진자가 발생한 종교시설 관련 역학조사 결과, 마스크를 미착용 하거나 미흡(제대로 착용하지 않거나, 찬양팀 노래 시 미착용 등)하게 착용하는 등 생활방역수칙이 준수되지 않았고, 찬송, 식사, 소모임 등 침방울(비말)이 많이 전파될 수 있는 활동이 많았으며, 증상이 있는데도 예배에 참석하여 추가 감염이 발생하였다.

종교시설의 경우 밀집하여 대화나 찬송, 식사를 함께 하는 등 침방울로 인한 전파 우려가 높다. 따라서 종교활동, 소모임, 수련회 등은 취소하거나 되도록 비대면으로 전환하라고 방역당국은 권고하고 있다. 일부 전문가는 일부 교회들이 방역수칙 준수를 소홀히 하는 것이 드러난만큼 교회를 고위험 시설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방문판매업도 고위험 시설에 추가적으로 지정된 바 있다.

방역당국은 부득이하게 종교활동을 실시할 경우 참여자간 거리 유지가 가능하도록 참여자의 규모를 줄이고, 발열 및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참석하지 않도록 안내 및 확인을 철저하게 하고, 손씻기,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여야 하며, 식사 제공 및 침방울이 튀는 행위(노래부르기, 소리지르기 등)는 하지 않을 것을 요청하였다.

한편, 최근 2주간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집단발병(45.8%)과 및 해외유입(34.1%)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도 11.8%로 증가하고 있다. 코로나19 유행은 밀폐‧밀집‧밀접된 시설에서는 모두 발생 가능하므로, 동호회 등 모임을 연기하고, 유흥시설, 주점, 노래연습장, PC방 등의 방문을 자제하고, 일상에서도 손씻기, 마스크 착용, 2m 거리두기 등을 실천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