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속 땀이 송글송글… 여드름균 번식 최적 조건?

입력 2020.06.23 15:45

여드름
염증성 여드름/아름다운나라피부과 제공

올여름 무더위에 마스크 때문에 피부 트러블이 생길 위험이 높다. 뜨거운 열기로 과다하게 분비된 피지와 땀, 노폐물이 뒤엉켜 모공을 막기 쉽기 때문. 마스크 내부는 고온 다습한 환경에 마찰까지 일어나 모공이 확장되고 피지와 노폐물이 쌓여 여드름 염증이 더 심해질 우려도 높다.

여름철 피지 분비 늘어 노폐물 쌓이면 모공 확장

여름철은 모공 건강에 취약한 계절이다. 높은 기온과 강한 자외선은 피지 분비를 왕성하게 한다. 땀 등 체액 분비가 늘어나면 모공은 이를 배출하게 위해 더 넓어진다. 만약 모공 근처에 각질로 인해 노폐물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거나 각종 먼지, 땀과 섞이면 염증으로 이어지기도 쉽다. 피지가 제거되지 않고 모공에 쌓이면 피부를 칙칙하게 만들기도 하며 특히 피지가 많은 얼굴의 T존은 블랙헤드가 올라오기도 한다. 아름다운나라피부과 김형섭 원장은“모공이 지나치게 확장되면 단순히 모공만의 문제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피부가 거칠고 굴곡이 생긴 것처럼 보인다”며 “여기에 노폐물이 쌓이면 뾰루지나 여드름 염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땀 줄줄 여드름 균 번식 최적 조건, 염증성 여드름 주의를

기온, 땀, 습도는 여름철 여드름을 악화시키는 대표적인 요소로 꼽힌다. 그런데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올 여름은 더더욱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문의들은 말한다. 여드름 발생이 잦은 뺨 주위가 마스크로 가려지면 고온 다습한 환경에 마찰까지 심해져 피지 분비도 증가한다. 피지 분비가 늘면 여드름의 주범균인 '프로피오니 박테리움'의 증식을 도와 염증을 일으켜 여드름으로 이어질 공산이 크다.

아름다운나라피부과 김현주 원장은 “여드름 균은 공기와의 접촉을 싫어하는 혐기성 세균으로 모낭 속에서 자라면서 피지와 피부 노폐물을 이용해 생활하기 때문에 피지분비가 많이 여름에는 여드름 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다”며“특히 피지 분비가 많고 상대적으로 피부 관리에 소홀한 남성들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여드름 피부
여름에는 땀, 피지가 뒤섞여 여드름 발생이 많아진다. 요즘처럼 마스크를 써야 하는 때에는 그 위험이 더 높아진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마스크로 가린 입 주변과 뺨 청결하게 관리하고 유분 많은 화장품 피해야

마스크를 착용한 채 일상을 보내야 하는 올 여름, 모공을 건강하게 유지하고 여드름 염증을 막으려면 피지 관리가 관건이다. 마스크로 가린 입 주변과 뺨을 쾌적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기 때문에 호흡으로 마스크가 축축해진다면 가급적 마스크가 마를 수 있도록 환기를 시켜주는 것이 좋다.

우선, 유분을 바로 제거하는 것이 중요한데 세안을 꼼꼼히 해 말끔히 없애 주어야 한다. 피지 분비가 많은 이마와 코 주위 이른바 T존을 특히 신경 써야 하는데, 1~2주에 한번은 스팀타월로 모공을 충분히 연 후 딥클렌징으로 모공 속 노폐물과 피지를 제거하는 것이 좋다. 스크럽제 사용은 오히려 피부에 자극이 될 수 있어 주 1회 정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마스크를 쓰고 외출을 하는 날은 가급적 화장을 줄이고, 유분이 많은 로션이나 크림 대신 오일 프리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외출이나 야외활동 중에는 기름 종이로 살짝 눌러 줘 피지 분비를 닦아내는 것도 도움이 된다.

땀을 많이 흘리고 자외선에 오래 노출되는 날은 피부 온도를 낮추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도움된다. 보습 팩을 활용해 피부에 수분을 충분히 공급하는 것도 좋다.

한편, 이미 처지고 늘어난 모공은 피부과 치료로도 개선이 가능하다. 레이저를 침투시켜 겉 피부를 보호하면서도 피부 속에서 콜라겐 형성을 유도하고 피부 탄력을 높여 보다 촘촘하게 모공 축소를 유도하는 치료다. 염증성 여드름은 심하다면 초기에 치료해야 염증 확대를 막고 흉터를 예방할 수 있다. 골드PTT, 모공 속 노폐물과 여드름 균을 동시에 없애는 공기압광선치료 등이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