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많이 마시면 '관절' 약해진다"

입력 2020.05.14 13:22

커피 사진
커피를 많이 마시면 관절염 등 질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커피를 많이 마시면 관절염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대 연구팀은 영국 바이오뱅크를 통해 33만3214명의 유전자 데이터를 수집해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MR-PheWAS' 분석이라는 유전자 접근법을 통해 커피 소비가 질병 위험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연구 결과, 하루 6잔 이하로 적당량 커피를 마시는 것은 안전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그러나, 습관적으로 커피를 많이 마시는 사람은 골관절염 위험을 23%, 관절 관련 질환 위험을 22%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체중 위험도 28% 높였다.

커피가 관절염 위험을 높이는 이유는 '카페인' 때문으로 추측된다. 카페인은 이뇨작용으로 칼슘과 철분 흡수를 방해한다. 혈중 칼슘 농도가 떨어지면 인체는 뼈를 분해·흡수해서라도 칼슘 농도를 높이려 한다. 이로 인해 뼈와 관절 건강이 악화하는 것이다.

연구를 주도한 엘리나 히포넨 박사는 "전 세계 사람들은 매일 약 30억 잔의 커피를 마신다"며 "특히 골관절염, 관절염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커피를 마실 때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임상 영양학(Clinical Nutrition)'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