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항암제 ‘허쥬마’…日 시장 점유율 40% 달성

입력 2020.04.20 10:40

적응증 허가 7개월 성과

허쥬마 사진
셀트리온헬스케어 제공

셀트리온헬스케어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성분명 : 트라스투주맙)​’​가 일본 시장에서 압도적인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따르면 허쥬마가 지난달 일본에서 40% 시장점유율을 기록한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일본에는 허쥬마 포함 3개 트라스투주맙 바이오시밀러가 진출했다. 허쥬마는 일본 트라스투주맙 바이오시밀러 시장에서 95%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경쟁 제품들을 압도했다.

일본 트라스투주맙 시장에 가장 먼저 출시한​ 허쥬마는 경쟁력과 더불어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일본 사회의 인식 개선 및 셀트리온 의약품에 대한 신뢰도가 향상되면서 빠른 성장세를 기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017년 말부터 파트너사 니폰 카야쿠가 각각 제품을 공급하는 코-마케팅(2개 브랜드, 2개 유통 채널) 시스템을 도입하면서 각자의 강점을 살린 판매 전략을 운영해 왔다.

일본 내 주요 의약품 공급망은 로컬제약사로서 풍부한 유통 경험과 노하우를 지닌 파트너사에서 관리를 주도하고, 개별 병원에 대한 마케팅 및 영업 활동은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강화하면서 판매망을 촘촘히 운영한 점도 허쥬마 처방 확대에 핵심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파악된다.

일본은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세계 국가 중 가장 먼저 바이오시밀러 직판 시스템을 도입한 나라다 허쥬마 성장세가 ‘램시마SC’(성분명 : 인플릭시맙) 글로벌 직판 운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허쥬마 그래프
허쥬마 일본 시장 점유율/셀트리온헬스케어 제공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허쥬마가 4000억원 규모의 일본 트라스투주맙 시장에서 2019년 8월 전체 적응증 허가 이후 7개월 만에 40% 점유율 기록이라는 값진 성과를 달성했다”며 “일본 정부는 ’허쥬마’의 주요 적응증인 유방암 질환에 대해 바이오시밀러에 우호적인 DPC(일본형 포괄수가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진료보수 항목도 바이오시밀러 처방에 좋은 방향으로 개정하는 등 환경이 긍정적으로 변하고 있어 시장 확대는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